UPDATED. 2020-12-03 16:47 (목)
어김없이 돌아온 올림픽의 이변...숀 화이트 3연패 꿈 좌절
상태바
어김없이 돌아온 올림픽의 이변...숀 화이트 3연패 꿈 좌절
  • 강두원 기자
  • 승인 2014.02.1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치올림픽] 여자 스키점프의 다카나시 역시 초대 챔피언 등극 실패

[스포츠Q 강두원 기자] 한국의 '빙속여제' 이상화(25)가 압도적인 레이스 끝에 금메달을 따낸 반면, 미국의 '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28)는 올림픽 메달권에도 들지 못하는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숀 화이트는 12일(한국시간) 소치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결선 2차 시기에서 90.25점에 그치며 무난히 1위를 차지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동메달도 따지 못하며 4위에 그쳤다.

금메달은 94.75점을 받은 스위스의 유리 포드라트치코프(26)가 차지했다.

이번 대회 최대 이변으로 꼽히기에 충분하다. 화이트는 10년 넘게 하프파이프 종목을 지배했고 2006년 토리노, 2010년 밴쿠버 올림픽 하프파이프에서 월등한 기량으로 경쟁자들을 가볍게 제치며 2연패에 성공했었기에 이번 소치에서도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거론됐기 때문이다.

▲ '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가 4위라는 충격적인 순위와 함께 3연패에 실패하는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사진=AP/뉴시스]

한편 하프파이프에서 무난히 금메달을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이번 올림픽에서 새로 신설된 종목인 스노보드 슬로프스타일에도 출전할 것을 밝히며 3연패와 2관왕을 동시에 노렸지만 슬로프스타일 경기장의 안전을 문제삼으며 출전을 번복해 언론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다.

논란의 중심에 선 화이트는 결국 소치 스노보드 경기장의 불안함을 떨쳐내지 못한 채 하프파이프 결선에 나서 연신 엉덩방아를 찧으며 1차 시기 35점이라는 실망스러운 점수를 얻어 황제답지 못한 출발을 보였다.

2차 시기에서는 1차 시기의 부진함을 만회하기 위해 전매 특허인 '더블 맥트위스트(Double McTwist) 1260'를 시도해 성공하기는 했지만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하는 바람에 90.25점을 받아 4위라는 참담한(?) 성적을 거뒀다.

이변은 화이트에서 그치지 않았다. 신설종목인 스키점프 여자 노멀힐 경기에서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히던 일본의 다카나시 사라(18) 역시 4위로 밀려나며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 스키점프 여자 노멀힐 경기에서 일본의 다카나시 사라가 자세를 유지한 채 하늘을 날고 있다. [사진=AP/뉴시스]

다카나시는 올 시즌 월드컵에서 무려 10번이나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시즌 랭킹 포인트 역시 1220점에 달하며 세계랭킹 1위를 놓치지 않는 등 경쟁자조차 없을 정도로 강력한 모습을 보여왔다.

그러나 올림픽이란 큰 무대의 긴장감을 떨쳐 내지 못한 채 1,2차 합계 243.0점으로 메달권 진입에 실패하며 고개를 떨궜다.

카리나 포크트(22·247.4점)의 금메달 역시 그동안 독일이 여자 스키점프가 올림픽에 도입되기 전 세계선수권이나 월드컵에서조차 우승자를 배출한 경우가 없었기에 예상치 못한 우승이다.

이 밖에 지난 9일 알파인스키 남자 활강에서 2분06초23으로 우승을 차지한 마티아스 마이어(24·오스트리아) 역시 이변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다.

▲ 알파인스키 남자 활강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마티아스 마이어가 역주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그는 이번 올림픽이 첫 출전이며 주 종목 역시 활강이 아닌 슈퍼대회전이기 때문에 금메달을 차지할 것이라는 시선은 많지 않았다.

2013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활강을 처음 시도해 13위를 기록했던 마이어는 이번 대회 깜짝 금메달을 따내며 알파인 스키의 새로운 강자로 부상했다.

kdw0926@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