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01:45 (수)
KIA 서재응, 홈런 4개 허용 7실점 부진
상태바
KIA 서재응, 홈런 4개 허용 7실점 부진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4.06.17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요섭 결승타 LG, 한화에 승리

[스포츠Q 민기홍 기자] 1군에서 자주 볼 수 있던 선수들이 송도에 모였다. SK와 KIA가 난타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했다.

KIA와 SK는 17일 송도 LNG구장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퓨처스리그에서 23안타를 주고받으며 10-10 무승부를 기록했다.

KIA 선발 서재응과 SK 백인식은 지난 시즌 양팀의 선발 로테이션에 있던 선수들. 특히 SK는 선발 라인업에 박재상, 한동민, 최정, 김상현, 안치용까지 포진해 1군 경기를 방불케 했다.

▲ 서재응은 17일 송도구장에서 열린 퓨처스리그 SK전에서 4이닝 7실점으로 부진했다. 지난 3월 시범경기 목동 넥센전 당시 서재응. [사진=뉴시스]

서재응은 박재상에게 홈런 2방, 안치용과 김상현에게 각각 홈런 한 개씩을 허용하며 깊은 부진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SK 선발 백인식 역시 4이닝 7실점으로 제 몫을 하지 못했다. KIA는 백용환의 3타점 활약 속에 경기를 잡는 듯 했지만 9회 동점을 내주며 무승부를 허용했다.

구리 경기에서는 홈팀 LG가 윤요섭의 결승타에 힘입어 한화를 7-2로 꺾었다. 윤요섭은 팀이 1-2로 뒤지던 7회말 1사 만루에서 좌전 적시타로 2타점을 올리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LG의 정신적 지주 이병규(9)는 2타수 1안타를 기록하며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경북 문경 상무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상무가 류지혁의 맹타로 롯데에 7-6 승리를 거뒀다. 8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류지혁은 홈런 2방을 포함해 3안타 4타점으로 활약하며 수훈선수가 됐다.

화성은 수원 원정경기에서 난타전 끝에 kt를 13-9로 물리쳤다. 화성 포수 임태준은 2루타와 홈런을 쳐내며 홀로 6타점을 올렸다. 깊은 부진으로 2군으로 내려간 손승락은 2이닝 동안 삼진 4개를 곁들이며 무실점 피칭을 하며 1군 복귀 청신호를 알렸다.

NC는 교류전에서 고양에 4-3으로 승리했다. NC는 지난해 1군 마운드에 올랐던 이승호-최금강과 올 시즌 1군 무대에서 활약한 박명환-홍성용이 4이닝을 무실점으로 막는 ‘지키는 야구’로 승리를 챙겼다.

이천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교류전에서는 소프트뱅크가 6-4로 이겼다.

sportsfactory@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