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7 11:14 (목)
[52th대종상] 이유영, '봄'으로 신인여우상 수상..."좋은 배우로 성장하겠다"
상태바
[52th대종상] 이유영, '봄'으로 신인여우상 수상..."좋은 배우로 성장하겠다"
  • 오소영 기자
  • 승인 2015.11.20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오소영 기자] 이유영이 제52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여우상을 받았다.

20일 오후 7시20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52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서 이유영은 영화 '봄'으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봄'은 조근현 감독의 작품으로, 이유영은 누드 모델 역을 맡아 전라 노출이라는 파격적인 연기를 펼쳤다. 이유영은 앞서 제14회 밀라노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제24회 부일영화상 신인여자 연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 '대종상' 이유영 신인여우상 수상

이유영은 "작년 영화개봉일과 같은 날 상을 받게 돼 정말 신기하고 좋다"며 배우, 스태프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또한 "책임감 갖고 좋은 배우로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남겼다. 

대종상영화제 신인여우상 후보에는 이밖에도 박소담(경성학교:사라진소녀들), 이레(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장윤주(베테랑), 홍아름(막걸스), 김설현(강남1970)이 함께 올랐다.

이중 김설현, 장윤주는 스케줄상 이유로 시상식에 불참했다. 시상은 김인권, 임지연이 맡았다.

대종상영화제는 한국 영화의 질적 향상과 영화 산업의 진흥을 도모하기 위해 1958년 문교부가 제정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영화 예술상으로, 1962년 시작돼 올해 52회를 맞이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