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5 17:42 (화)
이병헌·신현준·강하늘, '대리수상' 소감으로 '대종상' 인공호흡 (뷰포인트)
상태바
이병헌·신현준·강하늘, '대리수상' 소감으로 '대종상' 인공호흡 (뷰포인트)
  • 오소영 기자
  • 승인 2015.11.21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오소영 기자] 참석자 대거 불참으로 엉성했던 '대종상'이지만, 이병헌 감독, 신현준, 강하늘은 유쾌한, 혹은 진심어린 '대리수상 소감'으로 '웃픈' 상황을 살려내는 인공호흡을 했다.

20일 오후 7시20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52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서는 수많은 '대리 수상'으로 김이 빠지는 풍경이 연출됐다.

배우의 경우 신인상 수상자인 이민호, 이유영만이 참석했고,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4개 부문 수상자는 불참했다. 이밖에 시나리오상, 신인감독상, 촬영상, 의상상, 미술상, 인기상 등 다수 부문 또한 대리 수상을 했다.

▲ 20일 개최된 '제52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선 이병헌 감독, 신현준, 강하늘 등이 대리 수상을 했다. [사진='대종상' 생중계 캡처]

이병헌 감독은 백감독(백종열) 대신 신인감독상을 받았다. 이병헌 감독은 '스물'을 연출해, '뷰티 인사이드'의 백감독과 같은 부문에서 경쟁한 상황이었으나 대리수상을 하게 됐다.

대리수상은 수상자와 친분이 있는 사람이 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병헌 감독은 "일면식도 없는 사이다"고 언급했다. 이병헌 감독은 "말도 안 되는 일이 벌어졌다. 난 신인감독상에 함께 노미네이트된 이병헌 감독인데, 내게 이런 일을 시켰다"며 "백감독과 일면식도 없지만 상을 잘 전달해 주겠다. 영화 잘 봤다"고 유쾌하고도 뼈 있는 수상소감을 밝혔다. '배려 없는' 대리 수상자 선정으로 불편한 상황이 연출될 수도 있었으나, 이병헌 감독의 재치가 빛난 부분이었다.

'대종상시상식' MC를 맡은 신현준은 '상의원' 팀을 대신해 두 번 대리 수상을 했다. 조상경 의상감독을 대신해 의상상을, 채경선 미술감독을 대신해 미술상을 받으러 나갔다. 신현준은 MC석과 본 무대를 오가느라 바빴고 "이럴 줄 알았으면 '상의원'에 출연했어야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하늘은 대리수상에도 감격해 하는 겸손한 모습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날 강하늘은 '국제시장'으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황정민을 대신해 무대에 올랐다. 강하늘은 이날 '스물'로 신인남우상 후보에 올라 시상식을 찾았고, 황정민이 2009년 발탁한 인연으로 같은 회사에 소속돼 있다.

강하늘은 얼떨떨한 표정으로 "죄송하다"는 말부터 했다. 강하늘은 "내가 감히 만져보거나 들어볼 수도 없는 상이란 것을 잘 알고 있다"며 "황정민 선배가 혹시 상을 받는다면 대신 감사인사를 전해달라고 하셨다. 내 손때가 묻지 않게 잘 전해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시상자 및 객석을 향해 허리를 깊이 숙여 인사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영화인들은 스케줄 소화 및 개인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으나, 대종상에 대한 보이콧으로도 추측되고 있다. 대종상 측은 "불참하면 상을 주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혀 논란을 야기한 바 있다.

이번 대종상엔 유난히 빈 틈이 많았다. 시상자로 나선 목은정 디자이너가 영화 '막걸스'를 '막걸리'로 잘못 말한 건 실수 축에도 못 낄 정도다. MC 신현준과 한고은은 난감한 진행에 멘트가 꼬였고, 애써 농담을 섞으며 고군분투했다. 김혜자가 수상 예정자였으나 불참 의사를 밝히며 갈등을 빚었던 나눔화합상에 대해선 '급수습'하며 애매하게 넘어갔다.

해외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쑨홍레이는 자신의 별자리, 결혼 여부를 밝히며 "수상소감에 어느 정도 시간을 할애할 수 있냐" "전도연을 무척 좋아하는데, 혹시 결혼을 했느냐" 등의 멘트를 던졌다. 이는 재치있기보단 늘어지는 진행과 맞물려 '뻘쭘'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선배 배우들이 없으니 카메라가 비출 얼굴이 현저히 줄어들었고, 이민호, 강하늘, 박서준, 유연석, 이현우, 박소담 등 그나마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들만을 카메라에 담았다. 졸지에 '원 숏'을 받게 된 배우들의 모습에 "저 정도 출연 분량이면 출연료를 받아야 한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왔을 정도였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