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01:45 (수)
'윤요섭 결승 2루타' LG, 북부리그 선두 도약
상태바
'윤요섭 결승 2루타' LG, 북부리그 선두 도약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4.06.19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김문호, 멀티히트 포함 2타점 활약

[스포츠Q 민기홍 기자] LG가 포수 윤요섭의 결승타로 북부리그 선두로 뛰어올랐다.

LG는 19일 구리구장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퓨처스리그 한화전에서 7회말 터진 윤요섭의 결승타로 한화를 꺾고 이날 경기가 없었던 경찰청을 제치고 북부리그 1위로 도약했다.

윤요섭은 양팀이 2-2로 팽팽히 맞서던 7회말 1사 2,3루 찬스에서 좌익수 방면 2루타를 쳐내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한 사이드암 김선규는 3.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승리를 거뒀다.

SK는 송도 홈경기에서 KIA에 3-0 영봉승을 거뒀다. SK는 선발 김대유가 6이닝 동안 1안타만 허용하며 눈부신 호투를 펼쳤고 이어 나온 엄정욱과 제춘모가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깔끔하게 승리했다. 타선에서는 안치용이 2타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 윤요섭이 19일 퓨처스리그 한화전에서 결승 2루타를 쳐내며 LG를 북부리그 선두로 이끌었다. 지난 4월 1군 KIA전 당시 타격하고 있는 윤요섭. [사진=뉴시스]

롯데는 문경 원정경기에서 상무를 10-5로 눌렀다. 주전 외야수 경쟁에서 한 발 밀린 김문호가 6회초 역전 결승타를 쳐내며 승리를 이끌었다.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한 김문호는 멀티히트 포함 2타점으로 활약하며 1군 재진입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했다.

고양은 교류전 홈경기에서 NC를 7-2로 꺾었다. 고양은 0-2로 뒤진 3회말 이용욱과 오무열, 임도현의 안타와 희생플라이 등을 묶어 4득점하며 경기를 뒤집었다. 루이스 곤잘레스와 곤잘레스 마토스가 이어 던지며 승리를 지켰다.

화성에서 열린 교류전에서는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가 화성을 7-0으로 격파했다. 화성 선발 구자형은 6이닝 6실점(4자책)으로 무너지며 일본 야구의 높은 벽을 실감해야 했다.

sportsfactory@sporst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