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19:11 (수)
[UFC 서울] 또 다른 한국계 파이터와 맞서는 방태현의 '좀비 대처법'은
상태바
[UFC 서울] 또 다른 한국계 파이터와 맞서는 방태현의 '좀비 대처법'은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5.11.26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기를 모르는 레오 쿤츠와 멋진 경기 기대"…유일한 여성 파이터 함서희는 "리치 불리함 극복할 전술 준비"

[스포츠Q(큐) 박상현 기자]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에 출전하는 선수 가운데 벤슨 헨더슨과 추성훈(일본 국적)말고 또 다른 한국계 파이터가 있다. 방대현과 맞서는 레오 쿤츠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쿤츠 역시 헨더슨처럼 한국인 어머니를 뒀다. 중소단체에서 13연승을 달리기도 했던 쿤츠는 종합격투기에서 17승 2패 1무의 만만치 않은 전적을 갖고 있다.

유일하게 한국계끼리 맞대결을 벌이게 된 방태현 역시 모처럼 찾아온 UFC 무대에서 결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방태현은 26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 대회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컨디션은 최고조이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도 자신감이 있다"며 "유일하게 한국계 선수와 맞붙는 한국 선수가 됐다. 멋있는 경기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 [스포츠Q(큐) 이상민 기자] 한국계 파이터 레오 쿤츠와 맞붙는 방태현이 26일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열린 'UFC파이트 나이트 인 서울'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쿤츠와 타격전에서 이길 것이라고 예상한 방태현은 "쿤츠는 상당히 끈질긴, 끈적끈적한 파이터인 것 같다. 포기를 모른다"며 "예전에 복싱을 했었을 때 40대 아저씨와 맞붙은 적이 있었다. 당시 준비도 제대로 되지 않은 상황이었기 때문도 있었지만 그 아저씨에게 토너먼트 우승을 내줬다"고 말했다.

이어 "쿤츠 역시 끈적끈적한 '좀비 스타일'인 것 같다"며 "당시 40대 아저씨를 어떻게 하면 이겼을까를 생각하며 쿤츠와 맞서겠다. 나름대로 '좀비 스타일' 파이터의 대처법을 알고 있다. 전략은 비밀"이라고 덧붙였다.

방태현은 또 "1라운드나 2라운드에서 승패가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며 "치열한 타격전이 될 것 같다. 멋진 펀치 대결로 KO승을 낚고 싶다"고 말했다.

유일하게 여성 파이터로 출전하는 함서희는 신장과 리치의 불리함을 빠른 스피드와 부지런한 움직임으로 극복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 [스포츠Q(큐) 이상민 기자]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 대회에 유일한 여성 파이터로 출전하는 함서희가 26일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기자의 질문을 경청하고 있다.

함서희는 "옥타곤 케이지에 오르기 전까지는 실감이 나지 않을 것 같다. 상대 선수(코트니 케이시)와 만나야만 비로소 UFC 경기를 치른다고 생각될 것 같다"며 "케이시가 170cm여서 신장이나 리치에서는 내가 절대적으로 불리하다. 하지만 168cm 선수와도 싸워봤기 때문에 큰 차이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함서희는 "상대보다 많이 움직이고 빠른 스피드로 공략하는 것이 첫 번째"라며 "치고 빠지는 것 외에도 또 다른 전략을 생각해놓고 있다. 그 전략은 경기장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함구했다.

지난 2012년 5월 이후 3년 6개월 만에 다시 UFC 옥타곤으로 돌아온 양동이는 "UFC에 돌아오게 된 것이 기쁘지만 무엇때문에 UFC가 나를 다시 불렀는지 솔직히 잘 모르겠다"며 "생각하지도 않게 다시 기회가 찾아왔다. 확실하게 어필할 수 있는 경기를 펼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코리안 불도저' 남의철은 "지난 5월 UFC 경기에서는 홈 어드밴티지 때문에 졌지만 서울에서 경기하면 응원을 등에 업고 힘을 내서 경기할 수 있다"며 "상대 선수인 마이크 데라 토레가 거칠긴 하지만 판정까지는 절대 가지 않겠다. 상대가 타격으로 나오면 더 강한 타격으로 맞붙고 레슬링으로 나오면 레슬링으로 대응하겠다. 모든 라운드를 1라운드처럼 싸우겠다"고 말했다.

▲ [스포츠Q(큐) 이상민 기자] 양동이가 26일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열린 'UFC파이트 나이트 인 서울'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