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9 19:20 (목)
홍명보 감독 좌절의 변, "내가 가장 부족했다"
상태바
홍명보 감독 좌절의 변, "내가 가장 부족했다"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4.06.27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측면 공격으로 찬스 만들었어야" 아쉬움 표해

[스포츠Q 민기홍 기자]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내가 가장 부족했다.”

홍명보(45) 한국 월드컵 축구대표팀 감독이 월드컵 조별리그 탈락의 가장 큰 원인으로 자신의 지도력을 꼽았다.

한국은 27일 (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아레나 지 상파울루에서 열린 2014 국제축구연맹(FIFA) 브라질월드컵 H조 3차전에서 후반 32분 얀 페르통언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졌다.

1무2패(승점 1)를 기록한 한국은 벨기에(승점 9), 알제리(승점 4), 러시아(승점 2)에 이어 조별리그 꼴찌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홍명보 감독은 경기 후 FIFA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시행착오도 겪었지만 우리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며 “내가 가장 부족한 면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부진한 이유를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 홍명보 감독이 27일 벨기에전에서 굳은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응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 감독은 선수들의 잘못은 없음을 거듭 강조하며 “월드컵을 나오기에 감독인 내가 가장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실력이 부족했지만 최선을 다했다. 개인적으로 후회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번 월드컵에서는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를 대표해 나온 국가(이란, 일본, 호주)들이 단 1승도 거두지 못하고 고배를 들었다. 홍 감독은 “다른 아시아 팀들 모두 최선을 다했다고 본다”면서 "아직까지는 벽이 있다는 느낌도 받는 게 사실이다"고 답했다.

이날 한국은 전반 44분 김신욱이 스테번 드푸르에게 발목을 밟히면서 퇴장을 유도해 11-10으로 싸웠다. 그러나 후반DP 이렇다 할 날카로운 장면 없이 공격 템포를 자주 끊으며 무득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홍 감독은 “상대가 1명 퇴장당하기 전까지는 열세였지만 그 안에서 좋은 카운터어택 상황을 만들 수 있었다”고 경기를 돌아보며 “수적 우세를 점하며 우리 선수들이 공격적인 것에 중점을 뒀다. 공이 측면으로 나가서 올라왔으면 좀 더 나은 찬스가 올 수 있었지 않았을까 한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홍 감독은 이날 지난 2경기에서 선발로 나선 박주영을 빼고 김신욱을 선발로 투입했다. 이에 대해 "(별도의) 면담은 없었다. 이 경기에 필요한 선수를 투입했고, 그 부분에 대해 다른 선수들이 충분히 역할을 해줬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국이 월드컵에서 보다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한 질문에는 “우리 선수들은 꿈을 갖고 있다. 그것을 실현하기 위해 전반적으로 모든 면에서 노력을 해야 한다”며 “월드컵을 도전하기에는 부족한 면이 있었다”고 준비 과정을 돌아봤다.

기대에 크게 못 미치는 성적에 사퇴에 대한 이야기가 조심스레 나오고 있는 상황. 홍 감독은 이에 대해 “(사퇴 문제에 대해) 지금 이 자리에서는 말하기 그렇다”며 “알아서 잘 말할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16년 만에 월드컵 무승으로 대회를 마친 한국대표팀은 일단 이과수 베이스캠프로 돌아가 하루를 묵은 뒤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sportsfactory@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