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14:26 (화)
문체부 김종 차관, 체육특기자 입시비리 근절 진두지휘한다
상태바
문체부 김종 차관, 체육특기자 입시비리 근절 진두지휘한다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5.12.23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경찰청-대학스포츠총장협의회-대한체육회 등 민관 협동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체육특기자 입시비리 근절을 위해 민관이 머리를 맞댄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3일 교육부 대학정책관, 경찰청 수사기획관,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지원실장, 대학스포츠총장협의회 집행위원장, 대한체육회 사무총장과 힘을 모아 체육특기자 입시비리 근절을 위한 특별 전담팀(TF)을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TF팀은 연말까지 각 부처, 관련 기관별로 자체 개선안을 마련하고 내년 1월초 첫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 문화체육관광부 김종 제2차관이 체육특기자 입시비리 근절을 위한 TF팀을 지휘한다. [사진=뉴시스]

문체부 김종 제2차관이 사안의 중요성을 고려, 특별 전담팀을 직접 지휘한다. 신속한 해결책 마련을 위해 각 부처 관련 국장과 관련 기관 집행 책임자들도 TF팀에 참여한다. 김종 차관은 “범정부적으로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속도감 있게 대책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라며 “관련 전문가, 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강구, 공정한 스포츠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문체부는 “그간 관련부처기관의 지속적인 입시비리 근절을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최근 일부 대학에서 체육특기자 입시비리 의혹이 제기되고 수사를 받는 상황이 나오며 근본적 대책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높아졌다”며 “이번 기회에 문체부와 관련 기관들이 역량을 집중해 근본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로 뜻을 모아 특별 전담팀을 구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별 전담팀은 입시 현장에서 관행으로 유지돼 온 우수선수 사전스카우트, 역량 미달 선수 끼워 넣기, 경기 실적·승부 조작 행위 등을 원천적으로 금지할 수 있도록 비리 발생 원인별 대책을 원점에서 검토, 정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입시비리 관련 학교, 지도자, 학생 등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 입시비리 연루자에 대한 책임을 무겁게 물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