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12:20 (화)
캐나다피 수혈, 아이스하키 준비 ‘차곡차곡’
상태바
캐나다피 수혈, 아이스하키 준비 ‘차곡차곡’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4.01.21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우수선수 2명 특별귀화허가

[스포츠Q 민기홍 기자] 법무부는 21일 국내에서 아이스하키 선수로 활동중인 캐나다 국적의 브라이언 영(28)과 마이클 스위프트(27)를 체육분야 우수인재로 특별귀화 허가한다고 밝혔다.

브라이언 영은 아시아 아이스하키리그(ALH)에서 맹활약하며 2011~2012시즌 최다 포인트 수비상과 최고 공격형 수비상을 수상했다.

마이클 스위프트는 국내 아이스하키 선수로서 2011~2012시즌 ALH 리그 MVP, 2012~2013시즌 97포인트를 기록한 뛰어난 공격수로 어시스트왕, 득점왕, 포인트왕에 선정됐다.

대한체육회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전력강화를 위해 우수인재로 이들을 적극 추천했다. 이들은 지난달 17일 개최된 국적심의위원회에서 귀화적격 면접전형을 거쳐 마침내 이날 한국 국적을 취득하는데 성공했다.

우수인재는 국적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선정되며 우수인재로 인정된 경우에는 외국국적불행사 서약을 하면 기존의 외국국적을 포기하지 않고도 복수국적을 유지할 수 있다.

우수인재에 대한 복수국적을 허용하는 개정 국적법이 3년 전부터 시행된 후 그동안 문화·체육 분야뿐 아니라 경영·무역, 첨단기술 분야 등 총 46명이 우수인재로 선정되어 각 분야에서 이름을 떨치고 있다.

한편 앞서 2013년 3월 우수인재 제도를 거쳐 특별귀화허가를 받은 브락 라던스키(31)는 현재 아이스하키 국가대표로 활동 중이다.

sportsfactory@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