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4:55 (수)
송명근·김희진, V-리그 4라운드 남녀 MVP 영예
상태바
송명근·김희진, V-리그 4라운드 남녀 MVP 영예
  • 강두원 기자
  • 승인 2014.02.1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명근, 삼성화재 격파 선봉장...김희진, 개인 전 부문 상위 랭크

[스포츠Q 강두원 기자] 러시앤캐시의 송명근(21)과 IBK기업은행의 김희진(23)이 NH농협 2013~2014 V-리그 '4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한국배구연맹은 17일 러시앤캐시의 송명근과 IBK기업은행의 김희진을 4라운드 남·녀 MVP로 선정했으며 각각 상금 100만원의 부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남자부 송명근은 '4라운드 MVP' 선정을 위한 기자단 투표에서 26표(총 28표, 기권 2표)중 총 9표를 얻어 대한항공 강민웅(4표)을 제치고 프로 데뷔 이후 첫 라운드 MVP의 영광을 안았다.

송명근은 4라운드에서 팀과 개인성적 모두 눈에 띄는 모습을 보여주진 못했지만 강호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19득점을 기록하며 3-0 완승을 이끌었고 4라운드 총 6경기를 치르면서 공격종합 5위(성공률 56.20%)에 올랐다.

▲ 송명근과 김희진이 NH농협 2013-2014 V-리그 4라운드 남·녀 MVP로 각각 선정됐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또한 이번 라운드 MVP를 통해 치열한 경쟁이 펼쳐 지고 있는 신인왕 타이틀에 한 발 더 앞서 나갈 수 있게 됐다.

여자부 김희진은 18표를 받아 KGC인삼공사의 외국인선수 조이스(3표)를 여유있게 따돌리고 MVP를 수상했다.

3 번째 시즌을 맞고 있는 김희진은 4라운드 7경기 동안 공격종합 2위(성공률 45.51%), 서브 1위(세트당 평균 0.57개), 블로킹 2위(세트당 평균 0.74개), 이동공격 1위(66.67%), 속공 1위(59.52%) 등 모든 부문에서 상위권에 랭크되며 팀이 4라운드 6승1패를 기록하는 데 기여해 MVP를 거머쥐었다.

한편, '4라운드 MVP'에 대한 시상은 22일 안산 상록수체육관(남자부), 25일 화성 종합실내체육관(여자부)에서 진행된다.

kdw0926@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