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18:21 (금)
팝페라 테너 임형주 단편영화 감독 데뷔
상태바
팝페라 테너 임형주 단편영화 감독 데뷔
  • 용원중 기자
  • 승인 2014.02.18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용원중기자]  팝페라 테너 임형주(28)가 단편영화 감독으로 데뷔했다.

임형주는 8년 만에 선보인 정규 5집 '파이널리'와 같은 제목의 10분 길이 음악영화 연출을 맡았다. 시놉시스와 시나리오, 콘티 제작 등에 두 팔을 걷어부쳤으며 제작비와 홍보비를 합쳐 약 1억원을 투입했다.

'파이널리'의 타이틀곡 '할 수가 없어'와 '외사랑'의 노랫말을 모티프로 삼은 이 영화는 갤러리를 무대로 펼쳐지는 세 남녀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다. 남자 주인공인 갤러리 관장 준석은 송재희,  여자 주인공인 큐레이터 미연은 서은채가 맡았다. 일본인 유명 미술가 교헤이는 일본그룹 와즈 업의 멤버인 교헤이가 캐스팅됐다.

▲ 임형주(가운데)가 자신의 감독 데뷔작에 참여한 배우, 스태프와 함께한 모습[사진=뉴시스]

스태프로 참여한 추경엽 촬영감독은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작인 김기덕 감독의 영화 '피에타'와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 대상 수상작인 독립영화 '지슬- 끝나지 않은 세월2'의 조명감독이다. 프로듀서는 이상민 PD가 맡았다. 임태연 작가가 시나리오를 공동 집필했다.

이 영화는 임형주의 소속 음반사인 워너뮤직이 3월 발매하는 '파이널리'의 스페셜 패키지에 담긴다. 하이라이트 뮤직비디오는 한국을 비롯해 일본, 중국, 대만, 홍콩,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등에서 공개된다. 국내에서는 DVD 발매 전 음원사이트에서 먼저 만나볼 수 있다.

goolis@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