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16:27 (금)
'앙큼한 돌싱녀'이민정 "생계 책임지기 힘드네"
상태바
'앙큼한 돌싱녀'이민정 "생계 책임지기 힘드네"
  • 이희승 기자
  • 승인 2014.02.19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판 갈이, 떡썰기까지 나서! …자연스럽고 실감나는 생활연기로 시선 집중!

[스포츠Q 이희승 기자] 배우 이민정이 MBC수목드라마 ‘앙큼한 돌싱녀’에서 생활밀착형 연기를 선보인다.

극중 이민정은 공무원이었던 남편이 벤처 기업을 한다며 사표를 내자 여러 가지 직업을 전전하며 가계를 책임지게 된 상황을 연기했다.

 
19일 오전 공개된 사진에서 이민정은 콜센터 전화상담요원으로 두 세통의 전화를 한꺼번에 받는가 하면, 백화점 야외 매대에서 이월상품을 팔고, 고기집에서는 불판을 갈며 먹고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그는 즉석에서 “싸게 드린다”고 애드리브를 하고, 굳은 떡 써는 장면에서는 단시간 내에 요령을 터득해 주부로서의 내공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제작사 측은 “비중이 그리 높지 않은 회상신이었음에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특히 고기 불판을 들 때는 부상을 당할 뻔 했는데도 의연하게 대처하더라. 새로운 ‘로맨틱 코미디의 여왕’ 탄생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앙큼한 돌싱녀’는 재벌이 된 전남편을 다시 꼬시려는 이혼녀와 자신이 성공하자 나타난 전처에게 복수하려는 이혼남이 재결합하기까지의 과정을 그리며 성숙한 재혼문화를 다룬다. 총 16부작으로 ‘미스코리아’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ilove@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