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01:48 (목)
[SQ분석] 변칙으로 서울 '아데박' 묶은 전북 맞춤형 전술, 알파고 닮았다
상태바
[SQ분석] 변칙으로 서울 '아데박' 묶은 전북 맞춤형 전술, 알파고 닮았다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6.03.12 2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일-이호-최철순 스리백에 이동국-김신욱 투톱 맞불…맞춤형 전술로 5년 연속 개막전 승리

[스포츠Q(큐) 박상현 기자] 선수층이 두껍다는 것은 그만큼 선수들을 다양하게 위치시킬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공격부터 수비까지 '더블 스쿼드'를 구축한 전북 현대가 대항마 FC 서울을 맞아 스리백 변칙으로 나서며 5년 연속 개막전 승리를 챙겼다.

전북은 1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서울과 현대오일뱅크 2016 K리그 클래식 홈 공식 개막전에서 후반 16분 이재성의 오른쪽 코너킥 크로스에 이은 김신욱의 헤딩 결승골로 1-0으로 이겼다.

그동안 전북은 서울만 만나면 스리백 전술로 재미를 봤다. 하지만 개막전에서 최강희 감독이 들고 나온 스리백은 정상적인 것과는 다소 거리가 멀었다. 김기희가 뒤늦게 팀을 떠나는 바람에 김형일과 함께 호흡을 맞출 중앙 수비수 하나가 줄어들었고 임종은이나 김영찬 등은 아직 자신있게 내놓을 수 있는 카드가 아니었다. 어떻게 보면 고심 끝에 내놓은 수였다.

▲ 전북 현대 김신욱(왼쪽)이 1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 서울과 2016 K리그 클래식 홈 개막전에서 결승골을 넣은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전북 현대 모터스 제공]

최강희 감독은 스리백으로 김형일과 이호, 최철순이었다. 이 가운데 김형일을 제외하고는 원래 포지션이 중앙 수비수가 아니다. 최철순은 측면 수비요원으로 주로 뛰고 이호는 수비형 미드필더다. 하지만 이호와 최철순은 상대 투톱인 데얀과 아드리아노를 꽁꽁 묶는데 성공했다.

서울은 후반 박주영까지 투입시켜 '아데박 트리오'로 하여금 골 사냥에 나서게 했지만 전북의 스리백이 완벽하게 차단하며 무실점 경기를 따냈다. '무공해(무조건 공격해)'의 부활을 선언한 서울을 상대로 한 무실점은 분명 의미가 크다.

전북이 쓴 또 다른 변칙 포메이션은 바로 이동국과 김신욱의 투톱이었다. 역시 스리백으로 맞서는 서울을 상대로 이동국 혼자 원톱으로 나서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봤다. 더구나 전북 역시 수비를 강화하는 스리백 전술로 나서다보니 이동국 혼자서 공격하는 것은 분명 무리가 있었다.

이를 위해 최강희 감독은 이동국과 김신욱 투톱 외에도 이재성과 루이스로 하여금 공격형 미드필더로 뛰게 해 공격을 더욱 원활하게 돌아가도록 했다. 결과는 김신욱의 결승골 단 한 골이었지만 루이스는 투톱 밑에서 공격을 풀어나가는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성실하게 수행했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다소 부진했던 이재성 역시 활로를 뚫어주며 최전방에 힘을 보탰다.

기대했던 닥공은 없었지만 전북이 어떤 상황에서도 강하다는 것을 서울과 개막전에서 증명해냈다. 강한 상대와 맞붙으면 그에 맞게 전술을 짜고 더욱 강하게 나오는 인공지능 '알파고'처럼 전북도 강한 상대를 만나면 어떻게 해야 이기는지를 안다.

이날 바둑고수 이세돌 9단을 상대로 3연승을 거둬 세계의 대결에서 우승한 알파고. 그 인공지능이 단 반집이라도 이기기 위해 인간이 이해할 수 없는 수를 두는 것처럼 전북 역시 단 한 골차라도 이기려고 변칙 전술을 짜고 있다. 그 변칙 전술이 실패할 수도 있지만 결국은 해낸다. 2016 시즌 개막전에서 확실히 보여줬다. 전북이 우승 후보로 꼽히는 이유이기도 하다.

▲ 전북 현대 이동국(왼쪽)이 1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 서울과 2016 K리그 클래식 홈 개막전에서 상대 수비를 받으며 공을 지키고 있다. [사진=전북 현대 모터스 제공]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