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02:54 (토)
체육시설 손해보험 한도액 생긴다, 6개월 후 시행
상태바
체육시설 손해보험 한도액 생긴다, 6개월 후 시행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6.03.2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체육시설 이용자 안전 고려, 대국민 서비스 향상 기대"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체육시설이 피해를 입었을 때 체육시설업자가 보상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대폭 사라질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2일 “손해보험 가입 의무가 있는 체육시설에 대한 손해보험 한도액을 정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하는 체육시설의 설치·이용에 관한 법률(이하 체시법) 시행규칙을 개정, 공포했다”고 밝혔다. 규정은 6개월 후 시행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개정은 체육시설을 이용하는 이용자의 안전과 편의를 동시에 고려하고 체육시설업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민간 체육시설업의 대국민 서비스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체육시설 손해보험 한도액을 정하는 법이 개정, 공포됐다. [사진=뉴시스]

체시법은 여태껏 체육시설업자(13종)에게 손해보험 가입 의무를 부여했으나 그 손해보험의 보장 한도를 정하지 않았다. 따라서 체육시설업자가 형식적으로 보험에 가입했을 경우 체육시설 이용자가 체육시설 이용과 관련한 피해를 입었을 때 피해 보상을 충분히 받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했다.

체시법 시행규칙이 개정됨에 따라 체육시설업자는 자동차 손해배상 보장법 시행령이 정하고 있는 금액 이상을 보장하는 손해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개정을 통해 체육시설 이용자는 체육시설을 이용하다 발생한 피해에 대해 인명사고는 1인당 1억원 한도 이상, 부상 시 상해등급별로 피해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체육시설 손해보험 가입 의무보험제도의 실효성이 확보된 것이다.

또한 문체부는 체육시설이 운행하는 어린이 통학버스의 차량 구입 비용에 대한 융자 지원 근거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체육도장 등에서 어린이 통학차량을 구입할 때 스포츠산업 융자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보호자를 태우지 아니한 채 체육시설의 어린이 통학버스를 운행하다 교통사고가 나서 어린이가 사망하거나 신체에 중상해를 입은 경우에는 해당 시설에 영업정지 및 영업폐쇄 명령을 하도록 행정처분을 강화했다. 이를 통해 체육시설의 어린이 통학버스 운행 안전성을 높였다.

수영장 이용 안전 상태를 점검 규정도 바뀌었다. 현재는 모든 수영장에 대해 일률적으로 1시간마다 수영장 이용자를 물 밖으로 나오도록 하고 있으나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규제를 수영장 이용 현실에 맞게 완화했다. 이용객이 적고 수영조 관리가 용이한 회원 전용 수영장과 투숙객 등 일정범위의 이용자에게만 제공되는 호텔 등의 수영장은 체육시설업자가 점검 주기를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도록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