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22:04 (금)
삼성만 만나면 작아지는 kt-두산, 올해는 다르다?
상태바
삼성만 만나면 작아지는 kt-두산, 올해는 다르다?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6.03.28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범현 "올해는 달라질 것", 김태형 "삼성보다는 LG가 신경쓰여"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프로스포츠에는 천적관계가 있다. 순위와 별개로 팀의 성향, 감독의 작전 등에 따라 무질서한 먹이사슬이 형성된다. 지난해 삼성 라이온즈만 만나면 작아진 팀이 있었다.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다.

kt 조범현, 두산 김태형 감독은 28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에서 지난해 약했던 삼성과 관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먼저 마이크를 든 조범현 감독은 올해는 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감독은 “작년에는 처음 (1군에서) 시즌을 맞아 경험과 실력 면에서 많이 부족했다. 올해는 나은 경기를 펼치겠다”고 밝혔다. kt는 지난 시즌 삼성을 상대로 3승 13패(승률 0.188)를 기록했다. kt의 시즌 성적이 52승 91패(승률 0.364)였던 것을 볼 때 유독 삼성만 만나면 작아졌다.

▲ [스포츠Q 이상민 기자] kt 위즈 조범현 감독(위 왼쪽)과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위 오른쪽)이 삼성 라이온즈(아래)에 대한 천적관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조범현 감독은 자신감이 있었다. 그는 “삼성은 선수 이탈이 있었다. 올해는 자연스럽게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석민이 자유계약선수(FA)로 NC 다이노스와 계약했고 야마이코 나바로가 일본 프로야구(NPB)로 떠났다. 불법 도박 혐의가 밝혀진 마무리 임창용은 임의탈퇴 후 KIA 타이거즈와 계약했고 윤성환, 안지만은 향후 행보가 불확실한 상황이다.

근거를 들어 올 시즌 맞대결을 자신한 조 감독과 달리 두산 김태형 감독은 천적관계 자체를 부인했다. 김 감독은 “삼성과 천적관계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매 경기 마다 집중했다”고 말했다. 한국시리즈에서 삼성을 4승 1패로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기에 그럴듯하게 들렸다.

그러나 김태형 감독의 말은 현실과는 거리가 있었다. 두산은 지난해 정규시즌에서 삼성에 5승 11패(승률 0.313)로 약세를 보였다. 이 점을 사회자가 알려주자 김 감독과 두산 대표선수로 참석한 오재원, 유희관이 창피한 듯 고개를 숙였고 객석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태형 감독이 신경 쓰는 쪽은 '한 지붕 두 가족' LG였다. 그는 “삼성보다는 오히려 LG가 잠실 라이벌이라서 더 신경을 쓰고 있다”고 했다. 불똥이 튄 LG 양상문 감독은 “우리한테 두산이 많이 못 이겼다. 쓸데없는 데 신경을 쓰니 정작 삼성에 약한 것”이라고 김태형 감독을 ‘디스’했다. 김 감독과 선수들은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두산과 LG는 지난 시즌 8승 8패를 기록했다. 전통의 라이벌 다운 결과였다.

천적관계는 프로야구를 보는 또 하나의 재미다. 올 시즌에는 어떤 팀들이 천적관계를 형성할지 지켜보는 것도 리그를 즐기는 한 방법이 될 것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