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22:04 (금)
박병호-사노, 미네소타 트윈스 '대박 시즌' 위한 키플레이어
상태바
박병호-사노, 미네소타 트윈스 '대박 시즌' 위한 키플레이어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6.03.30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몰리터 감독, "빠른 공 잘 적응, 걱정만큼 보호해 줄 필요 없어"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박병호(30)가 미구엘 사노(23)와 더불어 미네소타 트윈스를 '대박'으로 이끌기 위한 중요 선수로 지목됐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30일(한국시간) “미네소타가 지난 시즌 ‘깜짝 83승’과 같은 놀라운 성과를 내려면 중심타선에서 더 큰 생산력이 필요하다”며 “성공하기 위해서는 박병호와 미구엘 사노가 잘 해야 한다. 사노는 3번, 박병호는 5번 또는 6번으로 타석에 들어설 것”이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메이저리그(MLB) 투수들은 한국 투수들보다 더 빠르고 많은 움직임을 가진 공을 던진다"며 "박병호는 많은 문제를 만들지 않고 순조롭게 적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가 미구엘 사노와 함께 올 시즌 팀을 성공으로 이끌 핵심 선수로 지목됐다. [사진=AP/뉴시스]

ESPN은 “박병호는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에서 2년 연속 50홈런을 달성한 슬러거이긴 하지만 140개 이상씩 삼진(142, 161개)도 당했다"며 "밀워키 브루어스의 크리스 카터 같은 ‘모 아니면 도’ 식의 장타자가 될 수도 있다”고 의문부호를 달았다.

하지만 폴 몰리터 미네소타 감독은 “빠른 구속은 그에게 도전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잘 적응했다. 게스 히팅(투구를 예측하고 스윙하는 타자)이지만 괜찮다. 힘 있는 타자들은 종종 그렇게 한다”며 “박병호를 시즌 초부터 보호해줘야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우려를 일축했다.

구단과 현지 언론의 믿음 속에 박병호는 잘 적응해 나가고 있다. 그는 “솔직히 새로운 나라에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 해서 긴장했지만 클럽하우스와 구단 사무실의 모든 사람들이 나에게 친절히 잘 대해 준다. 그러한 것들이 나를 매우 편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박병호는 17차례 시범경기에 나서 타율 0.286, 3홈런 13타점을 올렸다. 홈런과 타점은 팀 내 2위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