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02:54 (토)
AG 여자축구, 박은선 제외-지소연 8강 합류
상태바
AG 여자축구, 박은선 제외-지소연 8강 합류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4.08.14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축구협회, "리그 일정상 박은선 아시안게임 합류는 무리라고 판단"

[스포츠Q 민기홍 기자]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박은선(28·로시얀카) 없이 아시안게임을 치른다. 지소연(23·첼시FC 레이디스)은 8강 이후에나 합류한다.

대한축구협회는 14일 축구회관에서 인천아시안게임에 나설 여자 축구대표팀 최종 엔트리 18인을 발표했다. 최근 러시아 여자프로축구로 진출한 박은선은 리그 일정으로 인해 명단에서 제외됐다.

조준헌 축구협회 홍보팀장은 “박은선의 소속팀과 협의 과정에서 다음달 28일까지 리그 경기를 끝나고 보내주겠다는 답변이 왔다”고 말했다.

다음달 28일은 아시안게임 준결승전이 열리는 시점이다. 조 팀장은 “결승전 한 경기를 위해 박은선을 부르는 것은 무리라고 봤다”며 “엔트리가 18명이라 모험하기 힘든 상황이다. 윤덕여 감독이 최종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 러시아 여자프로축구 로시얀카로 이적한 박은선이 소속팀의 차출 난색에 따라 아시안게임에서 뛸 수 없게 됐다. [사진=스포츠Q DB]

박은선은 지난달까지 WK리그 서울시청에서 뛰다 13일 로시얀카로 공식 이적했다.

지난 5월 4년 만에 대표팀에 복귀해 아시안컵에서 6골을 몰아치며 득점왕에 올랐던 간판 공격수가 합류하지 못함에 따라 아시아 정상을 노리는 윤 감독의 구상에 차질이 빚어지게 됐다.

지소연은 일단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조 팀장은 "협회와 구단간에 합의를 마쳤다“며 ”지소연은 조별리그가 끝난 뒤 8강전부터 참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여자 대표팀은 공격의 두 축인 박은선과 지소연 없이 조별리그를 통과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여자 대표팀은 오는 21일부터 파주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소집돼 사상 첫 우승을 목표로 담금질에 나선다.

인천아시안게임 여자축구대표팀 최종명단(18명)

△ GK= 김정미(현대제철), 전민경(고양대교)
△ DF= 김도연, 김혜리, 임선주(이상 현대제철), 심서연(고양대교), 송수란(스포츠토토), 신담영(수원FMC)
△ MF= 이영주, 권하늘(이상 부산상무), 박희영(스포츠토토), 이소담, 최유리(이상 울산과학대), 전가을, 조소현(이상 현대제철)
△ FW= 정설빈, 유영아(이상 현대제철), 지소연(첼시)

sportsfactory@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