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10 18:32 (금)
'백용환 솔로포 포함 3타점' KIA, 삼성에 11점차 대승
상태바
'백용환 솔로포 포함 3타점' KIA, 삼성에 11점차 대승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4.08.17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퓨처스리그] 선발 박경태 6.1이닝 무실점…1군 진입 청신호

[스포츠Q 이세영 기자] KIA가 삼성을 대파하며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KIA는 17일 경산볼파크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퓨처스리그 삼성과 경기에서 솔로 홈런을 포함해 3타점 맹타를 휘두른 백용환의 활약에 힘입어 12-1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KIA는 전날 4-10으로 무기력하게 패했던 아픔을 하루 만에 되돌려줬다.

KIA가 먼저 점수를 올렸다. 3회 3연속 볼넷으로 1사 만루 기회를 잡은 KIA는 백용환의 2타점 우전 적시타로 2-0 리드를 잡았다.

▲ KIA 백용환이 17일 퓨처스리그 삼성전에서 3타점을 올리며 팀 대승을 도왔다. [사진=뉴시스]

6회에도 2점을 추가했다. 선두타자 김주형이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친 KIA는 백용환의 희생번트 후 최원준과 이홍구가 나란히 1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려 4-0까지 달아났다.

승기를 잡은 KIA는 7회 4점을 뽑아내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1사 3루에서 서용주가 1타점 중전 적시타를 때린 KIA는 김주형이 투런 홈런, 백용환이 솔로 홈런을 연이어 터뜨려 8-0을 만들었다.

8회 우동균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으며 한 점을 내준 KIA는 9회 타선이 또 한 번 폭발하며 4점을 올렸다.

KIA 선발 박경태는 6⅓이닝 동안 삼성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승리투수가 됐다. 타선에서는 백용환이 3타수 2안타(1홈런) 3타점, 김주형이 2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삼성 선발 이수민은 5이닝 동안 2피안타 2실점을 기록, 패전의 멍에를 썼다. 우동균은 4타수 3안타 1타점 활약을 펼쳤지만 팀 패배로 빛을 잃었다.

syl015@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