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8 11:41 (일)
휘성 Key 양요섭, 쾌걸 '조로' 3색 격돌
상태바
휘성 Key 양요섭, 쾌걸 '조로' 3색 격돌
  • 용원중 기자
  • 승인 2014.08.25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가수 휘성, Key, 양요섭이 오는 27일 개막하는 블록버스터 뮤지컬 '조로'의 주인공으로 무대를 점령한다.

올해 올려지는 '조로'의 리부트(기존 시리즈의 이야기를 처음부터 새롭게 만드는 것)는 지난 초연과는 완전히 다른 작품으로 재탄생됐다. 이 작품의 프로듀서인 엠뮤지컬아트 김선미 대표는 "캐릭터 하나하나에 대한 비중이 커지면서 캐릭터들간의 얽힌 사연과 관계가 입체적으로 부각돼 숨 돌릴 틈 없는 전개를 보여 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 조로 역에 캐스팅된 김우형 휘성 양요섭 Key(사진 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라몬에 의해 죽을 위기에 처하지만 집시여인 이네즈의 도움으로 살아나 복수를 다짐하는 디에고와 전설의 영웅 조로 역에는 김우형, 휘성, Key, 양요섭이 연기한다. 예지몽을 가진 집시 퀸으로 20년 전 사라졌던 조로의 비밀을 간직하고 있는 이네즈 역에는 서지영과 소냐가 맡아 열연하며 라몬과의 정략 결혼을 거부하고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루이사 역에는 안시하와 김여진이 출연한다.

권력과 사랑을 모두 차지하려는 야욕가 라몬 역에는 박성환과 조순창이, 불 같은 성질의 주정뱅이 괴짜 신부지만 디에고의 검술 스승이 되는 가르시아 역에는 서영주와 이정열이 맡는다. 마지막으로 루이사의 아버지이자 스페인령 캘리포니아의 시장 돈 알레한드로 역에는 김봉환과 이희정이 연기한다.

추가된 뮤지컬 넘버의 어쿠스틱한 매력이 화려한 플라맹고 댄스와 잘 어우러져 정열적인 라틴 음악의 리듬이 관객들의 온몸으로 전달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박진감 넘치는 액션 장면과 다이내믹한 무대가 극의 흐름을 역동적으로 표현할 계획이다.

왕용범 연출, 이성준 음악감독이 참여하며 오는 10월26일까지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관객과 만난다.

goolis@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