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18:10 (수)
이동국 "나이는 숫자에 불과, 승리를 위해 최선"
상태바
이동국 "나이는 숫자에 불과, 승리를 위해 최선"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4.08.2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발탁 한교원 "배운다는 마음가짐으로 도전"

[스포츠Q 박상현 기자]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은퇴할 때까지 내 최고의 목표는 국가대표팀이다."

1년 2개월만에 한국축구대표팀에 발탁된 이동국(35·전북 현대)이 기회가 주어진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동국은 25일 대한축구협회가 발표한 대표팀 명단에 포함된 뒤 인터뷰에서 "축구를 끝내는 순간까지 최고의 목표는 국가대표팀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기회가 주어진만큼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최근 전북이 좋아졌다. 내게도 좋은 기회가 많이 오면서 재발탁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동국은 "센추리클럽에 가입하게 된 것은 영광스러운 일이지만 경기에 나서게 된다면 의식하지 않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대표팀 선발이 실력이 아닌 다른 어떤 이유로 되는 것은 전혀 원치 않는다. 그렇게 되면 그 전에 뛰었던 99경기의 가치가 훼손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이동국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며 지금도 어린 선수들과 똑같이 생활하고 있다"며 "몸 관리는 특별하게 하는 것은 없다. 잘 먹고 잘 쉰다"고 덧붙였다.

▲ 한교원(왼쪽)과 이동국(가운데)이 2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 현대오일뱅크 2014 K리그 클래식 홈경기에서 이동국의 동점골 때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전북 현대 제공]

공교롭게도 전북은 현재 현역선수 최장기간 및 A매치 최다 경기 선수와 처음으로 발탁된 선수를 동시에 배출했다. 첫 발탁된 선수는 바로 한교원(24)이다.

임채민(24·성남FC)과 함께 유이하게 대표팀에 최초 발탁된 한교원은 "대표팀 첫 발탁이 너무 기쁘고 설렌다. 첫 발탁이라 모르는 선수도 많고 어색하겠지만 다행히 (이)동국이 형과 함께 가서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며 "주눅들지 않고 팀에 녹아들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또 한교원은 "대표팀 생활에 대해 동국이 형이 많이 가르쳐준다고 했다"며 "첫 발탁이라고 긴장하지 않고 전북에서처럼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 무엇보다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기 때문에 배운다는 마음가짐으로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tankpark@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