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8 08:04 (토)
소치가 만들어 낸 시작 혹은 이별
상태바
소치가 만들어 낸 시작 혹은 이별
  • 강두원 기자
  • 승인 2014.02.24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치올림픽] 새롭게 떠오른 스타와 몰락한 스타들

[스포츠Q 강두원 기자] 17일 간 숱한 이야깃거리와 화제를 몰고 온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이 24일(한국시간) 폐회식과 함께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러시아가 종합 1위(금 13·은 11·동메달 9개)를 차지하며 20년 만에 동계올림픽 정상에 등극했고, 종합 10위권 내 진입을 목표로 야심차게 출발했던 한국 선수단은 금 3·은 3·동메달 2개로 종합 13위를 기록하며 목표달성에는 실패했지만 나름 성과를 얻으며 4년 뒤 평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대회 역시 많은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자신의 실력을 전부 발휘하며 수 없는 땀과 눈물을 흘렸다. 그런 가운데 어느 선수는 새롭게 부상하며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은 반면에 어느 선수는 그동안 보여줬던 화려한 모습과는 달리 안타까운 장면을 연신 연출하며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 마오의 못 다 이룬 꿈을 이뤄 줄 새로운 신성의 등장

▲ 피겨 남자 싱글 금메달리스트인 하뉴 유즈루는 소치올림픽 최고의 '라이징스타'로 우뚝 섬과 동시에 4년 뒤 평창에서 더 기대되는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사진=신화/뉴시스]

4년 전 밴쿠버 올림픽, 김연아(24)가 ‘피겨여왕’의 자리에 오르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한 브라이언 오서(53·캐나다) 코치는 이번 대회 새로운 ‘신성’과 함께 소치 올림픽에 참가했다.

하뉴 유즈루(20). 발음하기도 어려운 이름을 가진 이 일본의 피겨 소년은 생애 첫 올림픽에서 안정적인 연기 끝에 깜짝 금메달을 따내며 소치 최고의 ‘라이징 스타’로 우뚝 섰다.

하뉴는 피겨 남자 싱글에서 총점 280.09점을 기록, 일본에 올림픽 첫 피겨 남자 금메달을 안겼다. 지난해 12월 일본 후쿠오카에서 벌어진 그랑프리 파이널 쇼트프로그램에서 남자 싱글 역대 최고점인 99.84점을 기록하며 세계 피겨스케이팅계를 놀래키더니 올림픽 금메달로 그 기세를 이어나가 반짝 실력이 아님을 증명했다.

올림픽 ‘디펜딩 챔피언’이 된 하뉴는 4년 뒤가 더 기대되는 선수다. 평창 올림픽이 열리는 2014년에 24살이 되는 그는 지금보다 더 체력적으로 완성된 선수가 될 것으로 예상되기에 평창에서도 피겨 남자 싱글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기대되고 있다.

◆ 4년 후에도 여전히 20대 초반, 평창을 뜨겁게 달굴 무서운 10대들

이번 대회 남자 피겨에서 하뉴가 주목을 받았다면 여자에선 단연 율리아 리프니츠카야(16)가 팬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리프니츠카야는 피겨 단체전 쇼트프로그램에서 72.90점, 프리스케이팅에서 141.51점의 개인 최고점수를 기록하며 러시아에게 단체전 금메달을 선사했다. 단숨에 김연아에 대적할 금메달 후보로 부상한 리프니츠카야는 기대를 모으며 여자 싱글에 출전했지만 긴장감을 떨치지 못한 채 점프에서 실수를 연발, 저조한 성적 끝에 5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어린 나이와 유연성을 바탕으로 한 천부적인 재능은 4년 뒤 평창에서 더욱 빛을 발할 것으로 전망된다.

▲ 알파인스키 여자 회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미카엘라 시프린은 '스키여제' 린지 본을 대체할 유망주로 각광받고 있다. [사진=AP/뉴시스]

미국의 천재 알파인스키 소녀 미카엘라 시프린(19)은 ‘스키여제’ 린지 본(30)이 불참한 여자 알파인스키에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다. 시프린은 22일 열린 알파인스키 여자 회전에서 1·2차 시기 합계 1분44초54로 금메달을 따내며 미국 언론으로부터 “본을 대체할 소치올림픽 최고 유망주”라는 평가를 받았다.

“다음 올림픽에서는 알파인스키 5종목을 모두 석권하고 싶다”고 당찬 각오를 밝힌 무서운 10대 소녀는 평창올림픽 스키 코스를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그 밖에 이번 올림픽 최연소 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린 일본의 히라노 아유무(16·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은메달) 역시 평창에서 더욱 기대되는 새로운 별이라고 할 수 있다.

◆ ‘여기까지가 끝인가보오, 이제 나는 돌아서겠소’

이번 대회 역시 어김없이 이변은 존재했다. 그 중 가장 충격적인 결과는 ‘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28·미국)의 몰락이었다.

그는 지난 10년 간 스노보드계 ‘황제’로 군림하며 2006년 토리노·2010년 밴쿠버 대회 스노보드 하프파이프에서 2연패를 달성했다. 그러나 이번 대회 새로운 종목인 슬로프스타일 출전을 번복하는 등의 해프닝을 겪더니 주종목인 하프파이프에선 신기술을 들고 나온 스위스의 유리 포드라드치코프(26)에게 금메달을 빼앗기며 체면을 구겼다.

그의 몰락은 ‘스포츠에서 영원한 1위는 없다’라는 진리를 여실히 깨닫게 해주었다.

▲ 은퇴와 번복을 반복하며 팬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든 예브게니 플루센코는 평창올림픽에 출전하겠다고 밝혔지만 모습을 볼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사진=신화/뉴시스]

한편, ‘러시아의 피겨스케이팅 차르(황제)’ 예브게니 플루센코(32)는 더 이상 빙판 위에 설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대회 피겨 남자 싱글에 출전할 것으로 예상됐던 플루센코는 돌연 출전을 포기하며 은퇴를 선언했지만 이를 다시 번복, 평창올림픽에 출전하겠다고 선언하며 팬들을 아연실색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그는 이미 척추부상이 심해 선수 생활의 한계를 맞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고 4년 후 37세가 되는 나이 등으로 미뤄볼 때 평창올림픽에 모습을 보일 지는 미지수다.

러시아 루지 간판 알베르토 뎀첸코(43)는 소치에서도 은메달 2개에 그치며 결국 은퇴를 선언했다. 뎀첸코는 1992년 알베르빌 대회부터 7회 연속 올림픽 무대를 밟았지만 은메달만 3개 따내는 데 그쳤고 세계선수권에서도 한 번도 챔피언에 오르지 못하고 준우승만 2번 차지하며 결국 2인자라는 꼬리표를 떼지 못한 채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이외에 ‘흑색탄환’ 샤니 데이비스(32·미국) 역시 그 동안의 명성에 걸맞지 않게 이번 대회 ‘노메달’에 그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kdw0926@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