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8 22:48 (수)
IOC식 해법, 러시아-케냐 '추가 도핑테스트' 통과하면 올림픽 출전 허용
상태바
IOC식 해법, 러시아-케냐 '추가 도핑테스트' 통과하면 올림픽 출전 허용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6.06.2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C "금지약물 미복용 사실 입증하면 리우행 허용"…이신바예바 "러시아국기 달고 리우 간다" 화색

[스포츠Q(큐) 박상현 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조직적인 집단 금지약물 복용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러시아와 케냐 육상 선수들에 대한 태도를 전향적으로 바꿨다. 도핑 테스트를 통해 금지 약물을 복용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입증하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각국 대표선수 자격으로 출전을 허용하기로 했다.

IOC는 22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이사회를 통해 도핑테스트를 통해 금지 약물을 복용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선수들의 올림픽 참가를 허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IOC는 리우 올림픽을 앞두고 열린 이사회를 통해 금지약물에 대한 논의를 심도있게 진행했다. IOC는 현재 운영하고 이는 도핑 테스트 시스템에 대한 결점을 지적하며 내년 국제반도핑기구(WADA)의 도핑 테스트 시스템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또 IOC는 도핑에 대한 무관용 원칙도 다시 한번 재확인했다.

▲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22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IOC 이사회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통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위). IOC는 이날 금지약물을 복용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입증된 러시아, 케냐 육상선수들에 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옐레나 이신바예바(아래) 등 일부 선수들은 러시아 대표팀 자격으로 올림픽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사진=AP-신화/뉴시스]

여기에 IOC는 러시아, 케냐 육상 선수들에 대한 전향적인 태도도 함께 취했다. 러시아, 케냐 육상 선수들이 조직적으로 집단 금지약물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제 육상계가 큰 타격을 입었다. IOC와 국제육상경기연맹(IAAF)는 이들에 대한 올림픽 출전 금지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IAAF가 지난 18일 조직적인 금지약물 복용과 도핑 테스트 은폐 등의 혐의로 출전 금지 처분을 받은 러시아 선수들에 대한 징계를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금지약물을 복용하지 않고 도핑 테스트를 통과한 선수들에 한해 개인 자격으로 올림픽에 나서는 것은 막지 않겠다는 조건도 함께 내걸면서 상황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러시아의 여자장대높이뛰기 스타 옐레나 이신바예바는 "오륜기를 달고 올림픽에 나갈 생각이 없다. 나는 러시아 사람이기 때문에 오직 러시아 대표팀 자격으로 대회에 참가하겠다. 그렇지 않으면 은퇴할 것"이라고 항변했다. 그러나 최소한 출전의 길이 열린 것만은 분명했다.

하지만 IOC가 이날 이사회에서 도핑 테스트를 통과한 러시아 선수들은 당연히 러시아 대표팀 자격으로 올림픽에 출전해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올림픽이 국가를 대표해 참가하는 대회인데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는 아직 IOC에서 축출되지 않았다"며 "도핑 테스트를 통과한 선수들은 ROC를 대표하기 때문에 당연히 러시아 국기를 달고 올림픽에 출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흐 위원장의 발언 소식을 들은 이신바예바는 이날 AP통신과 인터뷰에서 "어제까지는 절망적이었지만 오늘 큰 희망을 얻었다. 러시아 국기를 달고 리우데자네이루에 가겠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