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7 22:06 (금)
'이동남 감독대행 첫 승' KGC, 삼성 물리쳐
상태바
'이동남 감독대행 첫 승' KGC, 삼성 물리쳐
  • 권대순 기자
  • 승인 2014.02.25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은 3연패...공동 8위 추락

[스포츠Q 권대순 기자] 이동남 감독대행이 첫 승을 따낸 KGC인삼공사가 삼성을 물리쳤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25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3~2014 KB국민카드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의 홈경기에서 86-78로 승리했다.

KGC인삼공사는 숀에반스(19점 9리바운드), 오세근(17점), 웬델 맥키니스(13점 6리바운드), 김윤태(11점) 등 4명의 선수가 두자리수 득점을 올렸다. 특히 승부처였던 4쿼터 막판 연거푸 공격리바운드를 따내는 등 리바운드에서 40-25로 앞선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었다.

▲ 17득점을 올리며 팀공격을 이끈 오세근. [사진=뉴시스]

4쿼터 한때 여유있게 앞서나가던 KGC인삼공사는 제스퍼 존슨과 이관희의 3점포를 앞세운 삼성에 72-70으로 쫓겼다.

그러나 KGC인삼공사는 김윤태의 3점으로 다시 점수차를 벌렸고, 이후 에반스와 오세근이 골밑을 지배하면서 경기 종료 44.7초전 86-76, 10점차로 점수를 벌렸다.

3연패에 빠진 삼성은 18승32패가 되면서 공동 8위로 떨어졌다.

iversoon@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