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8 22:48 (수)
'도핑 의혹' 러시아 육상, 결국 리우올림픽 출전 금지
상태바
'도핑 의혹' 러시아 육상, 결국 리우올림픽 출전 금지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6.07.21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AS 기각처리…전 종목 출전금지 가능성도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러시아 육상대표팀이 결국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는 21일 러시아 육상선수 68명이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을 상대로 낸 리우 올림픽 출전금지 처분에 대한 중재 요청을 모두 기각했다.

이에 러시아 전체 선수단의 올림픽 출전금지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 러시아 육상선수들이 리우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사진은 장대높이뛰기 선수 이신바예바. [사진=AP/뉴시스]

CAS는 홈페이지를 통해 “IAAF 규정에 따라 출전 자격이 없는 선수가 IAAF가 주관하는 대회에 출전할 수 없도록 한 처분은 유효하다”고 공식 확인했다.

지난해 11월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러시아 육상 선수들이 러시아 반도핑기구와 공모해 금지약물을 사용해왔다고 발표하자 IAAF는 러시아 선수들의 국제대회 출전을 금지했다.

이에 러시아 육상의 간판 옐레나 이신바예바(장대높이뛰기) 등 68명은 “IAAF가 무고한 선수들의 출전까지 가로막는 건 인권 침해 소지가 있다”고 CAS에 중재를 요청했다.

하지만 이번 CAS의 결정으로 러시아 육상 대표팀 대부분이 올림픽에 나설 수 없게 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