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9 12:02 (목)
'화끈한 출발' 한국, 태국에 5회 콜드게임 승리
상태바
'화끈한 출발' 한국, 태국에 5회 콜드게임 승리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4.09.22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선 1차전 태국전 15-0 완승…24일 대만과 2차전

[문학=스포츠Q 이세영 기자] 한국이 태국에 대승을 거두고 기분 좋게 대만을 맞이하게 됐다.

한국은 22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예선 1차전 태국과 경기에서 장단 13안타를 몰아치며 15-0 승리를 거뒀다. 아시안게임에서는 5회 15점, 7회 10점을 앞설 경우 콜드게임이 선언된다. 이는 준결승과 결승에도 적용된다.

태국에 완승을 거둔 한국은 오는 24일 오후 6시 30분 문학야구장에서 대만과 B조 예선 2차전을 치른다.

▲ [문학=스포츠Q 이상민 기자] 한국 박병호가 22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 A조 예선 태국전 1회말 타격 자세를 취하고 있다.

한국 선발 김광현은 2이닝 동안 삼진 4개를 잡으며 태국 타선을 퍼펙트로 막았다. 타선에서는 LG와 평가전에서 만루 홈런을 쳤던 나성범이 4타수 3안타 3타점, 김현수와 손아섭이 나란히 2안타 2타점씩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의 무난한 승리가 예상됐다. 태국 선수들의 기량은 한국의 고교생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나이가 10대인 선수들도 있다.

한국이 1회에만 대거 8점을 올리며 멀리 달아났다. 한국은 1회말 민병헌의 안타와 손아섭의 몸에 맞는 공으로 만든 무사 1,2루 찬스에서 손아섭의 1타점 적시 2루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박병호가 삼진, 강정호가 3루수 직선타로 물러났지만 나성범이 1루수 방면 내야안타를 쳐 1타점을 올렸다.

한국의 득점은 계속됐다. 태국 선발 시하맛은 갑자기 제구가 불안해져 김민성과 강민호에게 연속 볼넷을 내줬다. 한국이 밀어내기 볼넷으로 3점째를 올렸다. 오재원과 민병헌의 연속 몸에 맞는 공으로 2점을 보탠 한국은 일찌감치 5점을 냈다.

▲ [문학=스포츠Q 이상민 기자] 한국 김광현이 22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 A조 예선 태국전에 선발로 나서 역투하고 있다.

계속된 만루 찬스에서 한국은 손아섭이 좌익수 방면 뜬공을 날렸다. 쉽게 잡힐 것으로 보였지만 태국 좌익수가 이를 잡지 못했고 떨어뜨렸다. 이에 2점을 보탠 한국은 7-0을 만들었다. 다음타자 박병호의 3루 강습 타구는 상대 실책으로 이어져 1점을 추가했다.

무득점으로 2회를 넘어간 한국은 3회 4점을 추가했다. 1사 2,3루에서 강정호가 2타점 적시 2루타를 친 한국은 나성범과 김민성이 연이어 1타점 적시타를 때려 12-0으로 달아났다.

한국의 득점은 4회에도 이어졌다. 1사 3루에서 김현수의 1타점 적시 3루타로 1점을 보탠 한국은 박병호의 1타점 좌전 적시타로 또 한 점을 뽑았다. 2사 2루에서 나성범이 1타점 적시 2루타를 때려낸 한국은 5회 콜드게임 승리에 필요한 15점을 뽑았다.

한국은 네 번째 투수 이재학이 5회를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경기를 끝냈다.

▲ [문학=스포츠Q 이상민 기자] 한국 손아섭이 22일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 A조 예선 태국전 1회말 2사 2,3루 나성범의 적시타 때 홈에 들어와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syl015@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