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8 22:02 (목)
이정우-양하은 조, 세계챔피언 북한에 져 혼합복식 8강 실패
상태바
이정우-양하은 조, 세계챔피언 북한에 져 혼합복식 8강 실패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4.09.30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탁구 김민석-전지희 조는 태국 꺾고 일본과 4강행 격돌

[스포츠Q 박상현 기자] 혼합복식에서 내심 메달권 진입을 기대했던 이정우(30·울산탁구협회)-양하은(20·대한항공)조가 너무 일찍 세계챔피언을 만나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정우-양하은 조는 30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아시안게임 탁구 혼합복식 16강전에서 지난해 5월 파리 세계선수권 혼합복식 우승팀인 김혁봉-김정(북한)조를 맞아 1-3(3-11 13-11 4-11 7-11)로 져 8강에 오르지 못했다.

혼합복식은 단체전과 함께 한국 탁구의 전략 종목이었다. 특히 30세의 노련한 이정우와 아직 어리지만 같은 나이 또래에 비해 국제경기 경험이 풍부한 양하은의 조합은 한국 탁구가 기대를 건 혼합복식조였다.

너무 일찍 세계챔피언을 만난 것이 화근이 됐다. 1세트에서 단 3점만 따낸채 쉽게 무너진 이정우-양하은 조는 2세트부터 실수를 줄이면서 적극적으로 공략, 듀스 접전 끝에 따내며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3세트부터 다시 실책이 나오면서 단 4점에 묶이며 세트를 내준 이정우-양하은 조는 한번 뺏긴 분위기를 반전시키지 못한채 4세트까지 내주며 물러나야만 했다.

▲ 이정우(왼쪽)-양하은 조가 30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아시안게임 탁구 혼합복식 16강전에서 북한조를 만나 패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사진=스포츠Q DB]

또 다른 혼합복식조인 김민석(22·KGC인삼공사)-전지희(22·포스코에너지)조는 순항했다.

김민석-전지희 조는 파다삭 탄비리야베차쿨-수타시니 스웨타부트(태국)조를 맞아 28분만에 3-1(7-11 11-7 11-9 116)로 역전승을 거두고 8강에 올랐다.

김민석-전지희 조는 8강에서 니와 고키-히라노 사야카(일본)조와 4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남자복식 32강전에서는 유남규 감독으로부터 '비밀병기'로 평가받고 있는 김동현(20·에쓰오일)-정상은(24·삼성생명)조가 왈리드 나세르 알 하자이-모하메드 카미스 알 술라이티(카타르)조를 3-0(11-3 11-8 11-5)으로 꺾고 16강에 올랐다.

tankpark@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