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01:06 (금)
공효진, 조정석 떠올려 아나운서 시험서 선전… "고마워요, 기자님" (질투의 화신)
상태바
공효진, 조정석 떠올려 아나운서 시험서 선전… "고마워요, 기자님" (질투의 화신)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6.10.06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윤정 기자] ‘질투의 화신’의 공효진이 조정석의 힘으로 아나운서 시험을 무사히 치르게 됐다. 사랑의 힘으로 다른 경쟁자들보다 좋은 성적을 거둔 공효진이 최종적으로 아나운서 시험에 합격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아졌다.

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연출 박신우·극본 서숙향)에서는 표나리(공효진 분)가 아나운서 시험을 보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화신(조정석 분)이 시험을 앞둔 공효진에게 말투와 톤 등을 바로잡아주며 도움을 줬다. 용기를 얻은 공효진은 조정석이 해준 조언과 충고를 되새기며 앵커 자리에 앉아 아나운서 시험을 보게 됐다.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 [사진 =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화면 캡처]

카메라를 바라보던 공효진 앞에는 조정석의 모습이 나타났다. 실제 조정석은 아니었지만 공효진은 그가 충고를 해주는 모습을 상상했다. 상상 속 조정석은 그에게 0.5초 심호흡을 하라는 등 적절한 도움을 줬다. 

공효진은 찬찬히 대본 리딩을 시작했다. 공효진은 “내 눈이 카메라야”라고 말하는 조정석을 떠올리며 카메라에 초점을 맞췄다. 같은 시각 고정원(고경표 분)은 방송국에 설치된 TV를 통해 시험을 치르고 있는 공효진을 보고 있었다.

시험은 다양한 방식으로 진행됐다. 중간에 뱀 모형이 떨어지는 것으로 순발력 테스트가 이뤄졌다. 공효진은 다른 지원자들과는 달리 뱀 장난감이 떨어져도 놀란 기색 없이 차분하게 뉴스를 진행했다.

이를 지켜보던 김태라(최화정 분)는 “아주 간이 부은 계집애구만. 계집애가 겁도 없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공효진 상상 속 조정석은 그를 향해 엄지를 치켜들며 응원해주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진행된 발음테스트에서는 공효진도 다른 지원자들과 마찬가지로 시간 초과를 하게 됐다. 그러나 마지막 엔딩에서 시간을 끌어달라는 제작진의 주문을 무리 없이 소화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공효진의 시험은 무사히 끝났고, 최화정을 제외한 심사위원들은 꽤 좋은 평가를 내놨다. 시험이 끝난 후 공효진은 비상계단으로 향해 눈물을 쏟았고, 조정석을 떠올리며 “고마워요, 기자님”이라고 혼잣말을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