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8:25 (목)
윤영배, 한국대중음악상 3관왕 영예
상태바
윤영배, 한국대중음악상 3관왕 영예
  • 용원중 기자
  • 승인 2014.03.01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필 엑소 등 2관왕...GD 이하이 네티즌상

[스포츠Q 용원중기자] 제주도에 둥지를 튼 싱어송라이터 윤영배가 제11회 한국대중음악상 3관왕에 올랐다.

28일 오후 서울 서교동 예스24무브홀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윤영배는 사회 비판적 메시지를 담은 3집 '위험한 세계'로 '올해의 음반' '최우수 모던록 음반' '최우수 모던록 노래'를 휩쓸어 최다 부문 수상자가 됐다.

▲ 싱어송라이터 윤영배가 한국대중음악상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사진=뉴시스]

조용필은 19집 '헬로'의 수록곡 '바운스'로 '올해의 노래'와 '최우수 팝 노래'를 수상했다. 그룹 엑소는 '으르렁'으로 '최우수 댄스&일렉트로닉 노래' '네티즌이 뽑은 올해의 음악인(그룹)' 상을 받았다. 싱어송라이터 선우정아는 '잇츠 오케이, 디어'로 '올해의 음악인'과 '최우수 팝 음반', 옐로우 몬스터즈는 '레드 플래그'로 '최우수 록 음반'과 '최우수 록 노래' 부문을 수상해 각각 2관왕에 올랐다.

글렌체크가 '유스!'로 '최우수 댄스&일렉트로닉 음반', 자이언티가 '레드 라이트'로 '최우수 알앤비&솔 음반', 팔로알토가 '치프 라이프'로 '최우수 랩&힙합 음반', 나윤선이 '렌토'로 '최우수 재즈 음반' 상을 받았다.

이외 '네티즌이 뽑은 올해의 음악인'으로 남자 부문은 지드래곤, 여자 부문은 이하이가 이름을 올렸다. 공로상은 한국 재즈의 대모인 보컬리스트 박성연에게 돌아갔다.

올해로 11회를 맞은 '한국대중음악상'은 대중가요와 인디 음악계를 아우르는 전문가 심사 중심의 시상식으로 모두 24개 부문의 수상자를 선정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