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3 10:00 (화)
'에밀리-김세영 동시폭발' 현대건설 5연승, 2전3기 흥국생명 격파
상태바
'에밀리-김세영 동시폭발' 현대건설 5연승, 2전3기 흥국생명 격파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6.12.16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국생명에 3-0 완승

[수원=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수원 현대건설이 올 시즌 처음으로 인천 흥국생명을 꺾었다.

현대건설은 16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2016~2017 NH농협 V리그 3라운드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에밀리와 김세영의 활약에 힘입어 세트스코어 3-0(25-15 25-15 25-17)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5연승을 질주하며 9승 5패 승점 26을 기록, 3위에서 2위로 도약했다. 반면 선두 흥국생명은 2연승 마감하며 9승 4패 승점 26을 기록했다.

▲ 현대건설이 안방에서 흥국생명에 3-0 완승을 거뒀다. [사진=KOVO 제공]

1세트 초반 현대건설이 근소한 우위를 점했다. 세터 염혜선과 센터 김세영의 호흡이 잘 맞아 점수를 쉽게 뽑을 수 있었다. 에밀리도 왼쪽에서 지원사격하며 현대건설의 순항을 도왔다. 반면 흥국생명은 리시브가 되지 않아 고전했다. 리베로 한지현의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현대건설이 7-6에서 연속 10득점에 성공하며 1세트 승부를 갈랐다.

현대건설은 2세트 초반 김수지의 중앙공격으로 맞불을 놓은 흥국생명을 맞아 다소 고전했다. 그러나 양효진, 김세영이 살아나면서 다시 역전에 성공했다. 2세트 10점을 선취할 때까지 러브의 득점을 단 2점으로 묶었다.

현대건설의 상승세는 계속됐다. 11-8에서 에밀리의 퀵오픈, 황연주의 블로킹 및 오픈 공격, 염혜선의 서브에이스로 15-8을 만들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에 반해 흥국생명은 높이의 열세를 좀처럼 극복하지 못했다. 에밀리에 블로킹을 허용, 20점 선착을 허락했다. 현대건설이 2세트도 손쉽게 가져왔다.

세트스코어 2-0 리드를 잡은 현대건설은 3세트에도 한순간에 분위기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9-8에서 황연주의 백어택을 시작으로 김세영의 블로킹, 양효진의 서브에이스 등으로 연속 5점을 뽑았다. 이후 여유 있게 리드를 유지한 현대건설은 안방에서 의미 있는 승리를 거두며 승점 3을 획득했다.

현대건설은 에밀리가 양 팀 최다인 21득점, 김세영이 16득점을 각각 기록하며 팀 연승을 이끌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