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23:09 (금)
이휘재의 아쉬운 진행… 'SBS 연기대상' 옥에 티 됐다
상태바
이휘재의 아쉬운 진행… 'SBS 연기대상' 옥에 티 됐다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7.01.01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은혜 기자] 이휘재가 시상식 진행과 관련해 논란에 휩싸이며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31일 오후 진행된 '2016 SAF S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이휘재가 MC로 나서며 눈길을 끌었다. 이휘재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시상식 등에서 MC로 활약한 적이 있어 매끄러운 진행에 기대감이 더해지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막상 시상식이 시작되자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이휘재의 태도를 비판하는 글들이 게시되며 그의 진행 스타일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휘재 [사진= 뉴시스]

이날 이휘재는 '2016 SAF SBS 연기대상'에 참석한 배우들을 상대로 다소 무례하게 느껴질 수 있는 태도와 질문을 보였다. 이휘재는 정장 위 패딩을 입고 있는 성동일의 패션을 지적했고, 이 지적은 수상 소감을 하는 와중에도 이어졌다. 또한 장기하와 공개 열애중인 아이유에게 이준기와의 관계를 묘하게 몰아가거나, 조정석에게 거미를 언급하라고 사인을 보내는 등의 모습으로 논란에 힘을 더했다.

이외에도 이휘재는 공식적인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일부 수상자들에게 '형', '누나'라는 사석에서 쓸 법한 호칭을 사용하며 시상식 MC로서는 부적적한 태도를 보였다고 지적 받았다.

연말 시상식을 진행하는 MC자리가 늘 진지할 수는 없다. 그러나 시간과 장소에 맞게 진중한 단어 선택으로 말을 해야 하고, 진지한 태도를 보여야하는 자리는 맞다.

이휘재가 '2016 SAF SBS 연기대상'에서 보여 준 모습은 다소 아쉬움을 남기며 이번 연기대상의 옥의 티로 남게 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