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16:00 (수)
UFC 복귀전 무너진 론다 로우지에 던진 '악동' 존 존스의 충고
상태바
UFC 복귀전 무너진 론다 로우지에 던진 '악동' 존 존스의 충고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7.01.01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1년만의 UFC 복귀전에서 처참한 패배를 당한 론다 로우지(미국)를 향해 파이터 존 존스가 충고의 말을 전했다.

론다 로우지는 12월 31일(한국시간) UFC 207에서 아만다 누네스와 맞대결을 펼쳤으나 일방적으로 밀리며 TKO 패배를 당했다.

론다 로우지가 충격적인 패배를 떠안은 가운데, UFC 파이터 존 존스(미국)는 그녀에게 응원과 조언을 던졌다. 영국 언론 미러는 론다 로우지의 경기를 지켜본 존 존스의 트윗을 소개했다.

▲ UFC 파이터 존 존스가 론다 로우지(오른쪽)에게 트위터를 통해 충고의 말을 전했다. [사진=미러 홈페이지 캡처]

존 존스는 “론다 로우지에 대한 내 충고는 그녀가 스스로 훌훌 털고 다시 일어나는 것”이라며 “설령 다음 경기에서 패한다고 하더라도 론다 로우지는 그녀의 나머지 인생에서 챔피언이 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힘을 실어줬다.

UFC 무대에서 재기하기 위해 어떤 마인드를 가져야 하는지도 설명했다. 존 존스는 “론다 로우지가 팬들에게 자신의 용기를 보여주고 또 다른 시도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난 아직도 론다 로우지가 90%는 이길 수 있다고 믿는다. 수많은 킥으로 많은 돈을 벌 수 있다.”

론다 로우지에 대한 존 존스의 믿음이 확고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그러면서도 현재 활동하는 팀에서 옮기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고 밝혔다.

존 존스는 “론다 로우지는 지금보다 더 큰 MMA 팀으로 옮길 필요가 있다. 단점들을 감추고 스포트라이트를 끊임없이 공유하는 것은 론다 로우지에게 여러 방면에서 좋을 수 있다. 또 그들은 겸손함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충고했다.

UFC 전 라이트헤비급 챔피언을 지낸 존 존스는 그렉 잭슨 MMA 아카데미 소속으로, 2011년 월드 MMA 어워드 올해의 파이터에 선정된 파이터다.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챔피언 자격이 박탈돼 ‘UFC의 악동’으로 불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