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9 10:39 (금)
[스몰톡Q] '해빙', '청불' 아닌 15세 관람가인 이유?
상태바
[스몰톡Q] '해빙', '청불' 아닌 15세 관람가인 이유?
  • 오소영 기자
  • 승인 2017.02.24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오소영 기자] '해빙'이 청소년 관람불가가 아닌 15세 관람가가 가능했던 이유는?

24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해빙'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해빙'의 출연배우 조진웅, 김대명, 이청아, 연출을 맡은 이수연 감독이 참석했다. 

'해빙'은 연쇄살인사건을 둘러싼 심리 스릴러다. 관련해, 피가 낭자한 섬뜩한 장면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수연 감독은 15세 관람가 판정을 받은 것에 대해 "어찌나 감사하던지. 지난 3년간 들은 소식 중 가장 기뻤다"며 "(잔인한 장면이) 직접적이거나, 눈앞에서 벌어지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머릿속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당연히 15세 관람가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해빙'의 이수연 감독이 '15세 관람가' 판정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해빙'은 토막살인 등 소재를 다루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청소년 관람불가가 아닌 15세 관람가 판정을 받으면 자연스럽게 관객 연령층도 더 넓어지게 된다. 이수연 감독은 주인공 변승훈(조진웅 분)의 머릿속에서 끊임없이 흘러가는 장면들에 대해 "계속적인 자극이 오면서 관객들이 스크린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이점을 갖게 될 것 같았다"고도 언급했다.

'해빙'은 낯선 도시의 병원으로 취직하게 된 의사 변승훈이 연쇄살인사건에 얽히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조진웅, 김대명, 신구, 이청아 등이 출연한다. '해빙'은 3월 1일 개봉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