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6 19:27 (토)
'역적' 연산군 결국 충원군 버린다, 이대로 충원군 몰락? 죽음가능성도
상태바
'역적' 연산군 결국 충원군 버린다, 이대로 충원군 몰락? 죽음가능성도
  • 이희영 기자
  • 승인 2017.03.13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희영 기자] ‘역적’의 김지석이 윤균상의 뜻대로 충원군을 버리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MBC 월화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연출 김진만 진창규)에서는 연산군(김지석 분)은 충원군 이 정(김정태 분)이 조의제문을 몰래 지니고 있었다는 것을 알게 돼 분노한다.

현재 김지석은 대신들을 벌하기 위해 역모 증거를 찾아내고 있다. 사관들은 김종직의 조의제문을 찾아내는 데 성공했고, 소문을 들은 홍길동(윤균상 분)은 역모죄에 김정태를 엮는 것을 계획했다.

'역적'의 김지석이 김정태가 조의제문을 가지고 있단 사실에 분노하고 있다. [사진 = MBC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예고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윤균상의 계획대로 흘러가는 것처럼 보인다. 대신들은 김지석에게 “충원군이 조의제문을 몰래 지니고 있었다”며 김정태가 역모죄에 가담한 것으로 보고한다. 이뿐만이 아니라 윤균상의 형이자 사관인 길현(심희섭 분)이 김지석에게 “겉으로만 충신인 척할 뿐, 교묘한 말로 세조왕을 능멸한 것이다”라며 김정태를 몰아세운다.

‘역적’의 김지석은 대신들에게 “충원군이 아무리 귀족이라도 그를 버릴 것이오”라며 충원군에 대한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김정태의 집을 샅샅이 조사하는 장면이 그려진다.

과연 모든 것이 윤균상의 뜻대로 흘러갈까? 앞으로 김지석이 ‘역적’에서 김정태를 버리고 그와 적대적인 관계에 놓이게 될지 관심이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