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7 23:01 (목)
구제역, AI로 광양매화축제 등 행사 취소 및 연기...5.9 대선도 벚꽃축제에 딴죽을?
상태바
구제역, AI로 광양매화축제 등 행사 취소 및 연기...5.9 대선도 벚꽃축제에 딴죽을?
  • 이두영 기자
  • 승인 2017.03.17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두영 기자] 섬진강변의 대표적인 봄축제인 광양 매화축제의 공식 행사는 조류인플루엔자(AI)와 구제역 확산 위험 때문에 취소됐습니다. 경북 의성 산수유꽃축제도 같은 이유로 열리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가축전염병 외에도 올해 봄 축제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요인이 돌발했으니, 그건 바로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따른 5월9일 대통령 선거입니다.

오얏나무 아래에서는 갓끈을 고쳐 메지 말라는 옛 말이 있지요.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선거법 위반을 우려해 몇몇 축제 및 행사를 취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자자체장은 선거가 실시되기 60일 전부터는 각종 교양강좌나 사업설명회, 공청회, 직능단체 모임, 체육대회, 민원상담 등 행사를 열거나 후원할 수 없습니다.

예외적으로 특정한 시기가 지나면 축제의 의미가 없어지는 경우는 행사를 연기하거나 취소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러나 지금은 워낙 엄중한 시기라서 납작 엎드리는 지자체장이 적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설마 봄 축제를 강행하더라도 축제 담당 공무원과 선관위 직원만 개회여부를 묻고 대답하느라 골머리를 앓게 됐습니다.

4월 1~10일 열리는 ‘진해군항제’와 그달 22~30일로 예정된 '비슬산 참꽃 문화제' 등 각 지역 꽃축제들은 개화시기가 특정돼 있으므로 문제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4월15~16일로 예정됐던 부산과학축전은 일단 연기돼 언제 열릴지 모르는 상황이 됐습니다. 5월 6~7일 열린 예정이었던 대구시의 ‘2017 대구 컬러풀 페스티벌’은 5월 27~28일로 미뤄졌습니다. 대구 남구의 '앞산 빨래터 축제'는 4월 29~30일에서 5월 중순으로 연기됐습니다.

경기도 수원시는 '2017 음식문화축제' 기간을 당초 4월 28~30일에서 대통령 선거 후인 5월 18∼22일로 변경했습니다. 4월 첫주 개최 예정이던 안산시 상록구 사2동 벚꽃축제도 5월 20일로 늦춰졌습니다. 이 경우 벚꽃은 이미 진 지 오래이고 장미꽃이 필 때여서 장미축제로 이름을 바꿔야 할 판입니다.

한편 경북 문경시에서 4월29일부터 9일 동안 진행되는 ‘문경 전통찻사발 축제’는 정치와 관련성이 많지 않고 외국에 날짜가 이미 많이 알려졌으므로 계획대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통령 파면과 5.9대선이 국민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한두 가지가 아니네요.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