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22:25 (목)
[FA컵] 김진수-정혁 승부차기 실축, 전북 현대 2년 연속 '부천FC 악몽'
상태바
[FA컵] 김진수-정혁 승부차기 실축, 전북 현대 2년 연속 '부천FC 악몽'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7.04.19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장 전후반까지 득점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서 2-4로 져 FA컵 16강 진출 실패

[스포츠Q(큐) 박상현 기자] 부천FC가 2년 연속 전북 현대의 '천적'이 됐다. 시민구단으로서 어려운 형편 속에서도 K리그 챌린지에서 상위권에 올라있는 부천FC가 K리그 클래식 절대강자 전북 현대를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 울렸다.

부천FC는 19일 전주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전북 현대와 2017 KEB하나은행 FA컵 32강전에서 연장 전후반까지 득점없이 비긴 뒤 선축한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기고 16강에 진출했다.

부천FC는 지난해에도 전북 현대와 FA컵 8강전에서 맞붙어 3-2로 이기고 4강에 올랐기에 2년 연속 K리그 클래식의 절대 강자를 꺾는 대이변을 일으켰다. 그것도 모두 전주 원정에서 거둔 값진 성과여서 더욱 의미가 있다.

▲ 부천FC 선수들이 19일 전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2017 FA컵 32강전에서 마지막 키커인 김영남의 승부차기 성공으로 16강 진출이 확정된 뒤 뛰어나가고 있다. 2년 연속 부천FC에 진 전북 현대 선수들은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전북 현대는 지난해 부천FC에 3골을 내주고 4강에 오르지 못한 아픔을 설욕하기 위해 김신욱과 에두를 최전방 공격수로 하고 김보경, 에델, 신형민까지 주전들을 총출동시켰다. 최철순과 김민재, 조성환의 스리백과 김진수, 이용의 좌우 윙백도 선발로 나서는 등 전북 현대는 최정예 멤버들을 기용했다.

최강희 감독은 주전들을 총출동시킨 이유에 대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나가지 못하기 때문에 선수들이 FA컵에 대한 열망을 불태우고 있다"고 말했다. 주전들을 모두 내보낸 전북 현대는 일방적으로 부천FC를 몰아쳤다.

그러나 전북 현대는 부천FC의 전원수비에 막히며 전반 일방적인 공세 속에서도 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전북 현대는 여러 차례 프리킥 기회를 잡으며 부천FC의 골문을 노렸지만 번번이 골문을 벗어나거나 골키퍼 정면으로 가는 등 좀처럼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전북 현대는 후반 막판 에두를 빼고 고무열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지만 골이 끝내 터지지 않으며 승부를 연장으로 넘겼다.

연장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최강희 감독은 연장 후반 김신욱을 빼고 이동국을 투입하며 마지막 고삐를 조였지만 부천FC의 골문을 끝내 열어젖히지 못했다.

연장 전후반 120분 동안 부천FC의 골문을 열지 못한채 0-0으로 비긴 전북 현대는 승부차기에서 끝내 울었다. 부천FC의 선축으로 시작한 승부차기에서 부천FC는 닐손주니어와 바그닝요, 전북 현대는 이동국과 김보경 등 1, 2번 키커가 골망을 흔들었다.

▲ 전북 현대 에두(왼쪽)와 김신욱(가운데)이 19일 전주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부천FC와 2017 FA컵 32강전에서 공을 주고받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부천FC의 3번 키커 진창수의 실축으로 전북 현대가 기회를 잡았지만 전북 현대의 김진수 역시 실축하면서 앞서나가지 못했다. 한숨을 돌린 부천FC는 4번 키커 임동혁이 성공한 반면 전북 현대는 정혁까지 실축하면서 오히려 위기에 몰렸다. 결국 부천FC의 마지막 키커 김영남이 승부차기를 성공시키면서 전북 현대의 탈락이 확정됐다.

목포시청은 목포축구센터에서 벌어진 양평FC와 맞대결에서 전인환의 어시스트를 받은 김형필의 천금과 같은 선제 결승골로 1-0으로 이기고 FA컵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K3리그의 절대강자인 포천시민구단도 전반 29분과 36분 김찬희와 박승렬의 연속골에 힘입어 내셔널리그의 경주한국수력원자력에 2-0으로 이기고 FA컵 16강 진출의 기쁨을 맛봤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