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8 14:18 (목)
'살아난 타선' 삼성, 홈런포 2방 앞세워 KS 1승1패
상태바
'살아난 타선' 삼성, 홈런포 2방 앞세워 KS 1승1패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4.11.05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시리즈 2차전] '중심타선 부활' 삼성, 시리즈 원점 돌리고 목동으로

[대구=스포츠Q 이세영 기자] 삼성이 넥센을 제압하고 시리즈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삼성은 5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넥센과 경기에서 선발 윤성환의 호투와 홈런 두 방 포함 9안타로 6점을 뽑아낸 타선의 화력에 힘입어 7-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삼성은 한국시리즈 전적 1승1패의 균형을 맞추며 목동으로 가게 됐다. 넥센은 비록 패했지만 원정에서 소기의 목표를 달성, 홈에서 반격을 기약하게 됐다.

선취점은 삼성이 냈다. 1회말 선두타자 나바로가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때린 삼성은 박한이의 잘 맞은 타구가 중견수 뜬공이 돼 1사 3루 찬스를 이어갔다. 여기서 채태인이 좌중간을 가르는 1타점 적시 2루타를 때린 삼성은 가볍게 선취점을 뽑았다.

▲ [대구=스포츠Q 노민규 기자] 삼성 나바로가 5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넥센과 경기에서 2회말 2사 3루 소사를 상대로 투런 홈런을 치고 있다.

추가점은 2회에 나왔다. 전날 홈런을 쳤던 나바로가 이번에도 아치를 그렸다. 나바로는 2사 3루에서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폭발시켰다. 한국시리즈 2경기 연속 홈런이었다.

삼성의 장타 행진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3회 1사 후 최형우가 2루타를 때린 삼성은 계속된 2사 2루 상황에서 이승엽이 우중간 투런 홈런을 폭발시켰다. 이전타석까지 안타가 없었던 이승엽은 자신의 올시즌 한국시리즈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했다.

상승세를 탄 삼성은 적시타로 1점을 더 뽑아냈다. 박해민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삼성은 선행주자의 2루 도루 후 이지영이 1타점 좌전 적시타를 때려내 6-0까지 달아났다.

▲ [대구=스포츠Q 노민규 기자] 삼성 선발 윤성환이 5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넥센과 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6점을 내준 넥센은 4회 홈런포로 1점을 따라잡았다. 2사 후 박병호가 윤성환의 초구를 쳐 중월 솔로 홈런으로 연결시켰다.

하지만 이후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5회 무사 2루 찬스에서 한 점도 뽑지 못한 넥센은 6회에도 무사 1루 기회를 허무하게 날렸다. 반면 삼성은 8회 최형우의 1타점 우전 적시타로 승리를 자축했다. 삼성 마무리 투수 임창용은 9회 마운드에 올라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경기를 끝냈다.

삼성 선발 윤성환은 7이닝 동안 100개의 공을 던지며 4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1볼넷 1실점을 기록, 승리투수가 됐다. 타선에서는 야마이코 나바로가 4타수 3안타(1홈런) 2타점의 맹타를 휘둘렀고 이승엽도 4타수 1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 팀 승리에 보탬이 됐다.

넥센 선발 헨리 소사는 2⅔이닝 동안 6피안타(2피홈런) 3탈삼진 1볼넷 6실점으로 부진, 패전을 떠안았다. 박병호는 개인 통산 한국시리즈 첫 아치를 그렸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syl015@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