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22:37 (금)
'영웅 박한이', 목동 영웅을 물리치다
상태바
'영웅 박한이', 목동 영웅을 물리치다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4.11.07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시리즈 3차전] 1-1 동점이던 9회초 역전 결승 2점 홈런…삼성, 넥센에 1패 뒤 2연승

[목동=스포츠Q 박상현 기자] 박한이가 삼성의 영웅이 됐다. 박한이가 2점 홈런으로 목동의 영웅들을 울렸다.

삼성은 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1-1 동점이던 9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상대 네번째 투수 한현희로부터 2점 홈런을 뽑아낸 박한이의 활약으로 넥센에 3-1로 이겼다.

이로써 삼성은 1차전 패배 뒤 2연승을 내달리며 7전 4선승제의 한국시리즈에서 2승 1패로 앞서갔다. 1승 1패 상황에서 3차전을 이긴 팀이 한국시리즈 정상까지 오른 것은 11차례 가운데 10차례. 확률로 90.9%다.

▲ [목동=스포츠Q 최대성 기자] 삼성 박한이가 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넥센과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3차전 9회초 결승 2점 홈런을 치고 홈에 들어온 뒤 야마이코 나바로의 환영을 받고 있다.

경기는 흥미진진한 투수전으로 전개됐다. 삼성 장원삼과 넥센 오재영이 의외로 역투로 입동의 추운 날씨 속에서 그라운드를 후끈 달궜다.

특히 오재영의 호투가 눈부셨다. 올 시즌 삼성을 상대로 4이닝 12실점으로 평균자책점이 10.80이나 됐던 오재영은 삼성 타선을 맞아 5이닝 피안타 2개, 볼넷 3개로 무실점 호투했다.

5회말에는 비니 로티노의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까지 나와 넥센이 선취점을 뽑았다. 올 시즌 준플레이오프 1차전부터 한국시리즈 2차전까지 모두 선취점을 기록한 팀이 승리했다는 것을 봤을 때 매우 소중한 점수였다.

삼성은 오재영이 내려간 뒤에도 별다른 기회를 맞지 못했다. 6회초부터 나선 조상우를 상대로도 1⅓이닝 동안 점수를 뽑아내지 못했다.

하지만 세번째 투수인 손승락이 나오면서 분위기가 미묘하게 흘러갔다.

8회초 1사후 최형우가 좌전 안타를 치고 나가자 삼성은 2차전에서 손목 인대 부상을 당한 박해민으로 주자를 교체했다. 손목을 쓸 수 없어 타석에 들어설 수 없지만 수비가 가능했고 무엇보다도 빠른 발이 있었다.

▲ [목동=스포츠Q 최대성 기자] 삼성 이승엽이 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넥센과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3차전 8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1-1 동점이 되는 적시타를 만들어내고 있다.

박석민이 삼진을 당하긴 했지만 대주자 박해민 카드는 절묘했다. 이승엽의 타구가 높이 솟아오르자 박해민은 전력질주했다. 그리고 타구는 좌익수, 중견수, 유격수 사이로 떨어지는 절묘한 안타가 됐다. 넥센 야수진의 보이지 않는 실책에 박해민은 순식간에 홈을 밟았다.

극적으로 1-1 동점을 만들며 분위기를 탄 삼성은 9회초 2사후 손승락에 이어 나온 한현희를 공략했다. 나바로가 볼넷을 얻어 걸어나갔고 박한이가 3-2 풀카운트에서 6구째 공을 가운데 담장 밖으로 넘겨버렸다. 극적인 3-1 역전이었다.

그 다음 수순은 공식처럼 흘러갔다. 바로 임창용이었다. 임창용은 넥센의 중심타선인 유한준, 박병호, 강정호를 중견수 플라이와 1루수 파울플라이,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그렇게 3차전은 삼성의 승리로 끝났다.

▲ [목동=스포츠Q 최대성 기자] 삼성 박해민(가운데)이 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넥센과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이승엽의 적시타 때 홈을 밟은 뒤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tankpark@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