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18:21 (금)
[밴드SQ현장] 허니스트, 거대기획사 소속 밴드라는 편견 공연 실력으로 깼다
상태바
[밴드SQ현장] 허니스트, 거대기획사 소속 밴드라는 편견 공연 실력으로 깼다
  • 박영웅 기자
  • 승인 2017.06.04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박영웅 · 사진 주현희 기자] 밴드신과 대중가요 시장을 동시에 노리고 데뷔한 신예 밴드 허니스트가 마르멜로 첫 싱글 데뷔쇼케이스 무대를 통해 기존 인디신 감성 록밴드들과는 다른 차별성을 보여줬다.

허니스트는 4일 마포구 서교동 롤링홀에서 마르멜로 첫 싱글 발매기념쇼케이스 무대에 우정 출연 했다. 허니스트는 거대 기획사로 손꼽히는 FNC엔터테인먼트 소속이 전략 남성 어쿠스틱 밴드다.

사실 현재 밴드신에는 어쿠스틱 밴드들이 넘쳐나는 분위기다. 하지만 제대로 된 실력과 감성을 갖춘 팀들은 손에 꼽을 정도다. 허니스트는 이런 밴드신 분위기에서 자신들이 설 자리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신인이다.

4인조 어쿠스틱 밴드 허니스트

일단 거대 기획사 출신답게 철저한 연습과 레슨 과정을 통해 만들어진 노래 실력과 연주력 등은 합격점을 받을 만하다. 하지만 아직 밴드신에서 여물지 못한 '가요 색'이 강한 팀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이런 부분은 공연 경험을 통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는 부분이기는 하다. 그러나 태생부터가 다른 밴드인 만큼 허니스트는 거친 실력검증 기회를 요구받게 될 수밖에 없다. 이런 점을 고려할 때 이날 마르멜로 쇼케이스 무대는 허니스트를 밴드신 팬들에게 다르게 인지시킬만한 훌륭한 시간이었다.

앞으로 허니스트가 자신들의 선배인 씨엔블루나 FT아일랜드 같은 대중성을 잡는 밴드가 될지 아니면 실력 중심의 밴드로 성장할지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더 많은 인디신의 소식은 스폐셜 연재기사 '인디레이블탐방' 이외에도 박영웅 기자의 '밴드포커스', '밴드신SQ현장'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박영웅 밴드전문 기자의 개인 이메일은 dxhero@hanmail.net 입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