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13:13 (화)
현충일 추념식, 文 대통령 "애국엔 진보도 보수도 없다"
상태바
현충일 추념식, 文 대통령 "애국엔 진보도 보수도 없다"
  • 정성규 기자
  • 승인 2017.06.06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정성규 기자]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사회적인 합의가 안돼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지 않아 따가운 시선을 받았던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이번에는 현충일 추념식에서 눈을 감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누리꾼들로부터 눈총을 받았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6일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추념사를 낭독하는 동안 눈을 감고 있는 게 방송 화면에 잡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6.25 참전유공자 박용규 씨를 부축해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사이에 앉은 정우택 원내대표가 눈을 감고 있는 장면은 미디어 카메라에도 포착됐다.

누리꾼들은 정우택 원내대표가 '졸고 있는 게 아니냐'고 지적하며 비판했다. '신성한 자리에서 눈이 감기냐?'는 질문도 나왔다.

이런 가운데 영부인 김정숙 여사는 조국을 위해 젊음을 바친 국가유공자의 사연을 듣다가 눈물을 흘렸다.
김정숙 여사는 3대가 병역을 마친 병역명문가 출신 박용규 옹을 위해 아들 박종철 씨가 편지를 읽는 가운데 눈물을 보인 것이다.

박종철 씨는 "아버지는 자원입대자였다. 먹을 것도 없는 상황에서 숱한 죽을 고비를 넘기면서도 국가를 위해 싸웠다"며 "아버지를 통해 전쟁을 이해하고, 국가를 위해 모든 걸 바친 그 분들을 알게 된 저처럼 이 다음 세대에게도 나라가 제 아버지 같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정숙 여사의 눈물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희생자 가족이 당시 희생된 아버지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할 때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던 그 모습이 오버랩되는 순간이었다.

이날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가 6.25 동란 당시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했을 때 앞장서 싸운 국가유공자들을 표창한 뒤 추념사에서 아직 가족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전사자들을 반드시 찾아내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애국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면서 '애국'이라는 단어를 22번이나 언급하면서 이념 정치를 청산하겠다고 강조했다. "애국은 오늘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모든 것으로, 국가를 위해 헌신한 한분 한분이 바로 대한민국"이라며 "보수와 진보로 나눌 수도 없고 나뉘어지지도 않는 그 자체로 온전한 대한민국"이라고 말했다.

특히 "애국의 역사를 통치에 이용한 불행한 과거를 반복하지 않겠다"며 "전쟁의 후유증을 치유하기보다 전쟁의 경험을 통치의 수단으로 삼았던 이념의 정치, 편 가르기 정치를 청산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회의 동의를 전제로 국가보훈처의 위상부터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보훈처를 장관급 기구로 격상해 국가유공자와 보훈대상자, 그 가족이 자존감을 지키며 살아갈 있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저와 정부는 애국의 역사를 존중하고 지키겠다.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공헌하신 분들께서 바로 그 애국으로 대한민국을 통합하는 데 앞장서 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린다"며 "여러분들이 이 나라의 이념 갈등을 끝내주실 분들이고, 이 나라의 증오와 대립, 세대갈등을 끝내주실 분들도 애국으로 한평생 살아오신 바로 여러분들"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