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3 11:23 (화)
체육인들, 스포츠토토 레저세 부과 개정안 반대 탄원서 제출
상태바
체육인들, 스포츠토토 레저세 부과 개정안 반대 탄원서 제출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4.11.1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육기금 수입 줄어 사업 수행 어려움, 체육분야 지원 축소·체육 근간 훼손 불가피"

[스포츠Q 이세영 기자] 체육인들이 체육진흥투표권(스포츠토토)에 레저세를 부과하는 지방세법 개정안에 적극적으로 반대의 뜻을 표시하며 국회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체육인들은 10일 국회의사당을 방문, 체육진흥투표권에 레저세를 부과하는 지방세법 개정안에 반대하는 탄원서를 국회사무처, 새누리당 대표최고위원,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 안전행정부장관 등에게 전달했다.

이날 신정희 대한체육회 선수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장윤창 국가대표선수회장, 이규혁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성식 전국배드민턴연합회장, 임우근 장애인 수영 국가대표 선수 등은 탄원서를 제출하기에 앞서 국회 정문 앞에서 탄원서를 발표했다.

▲ 체육인들이 10일 국회 정문 앞에서 레저세를 부과하는 지방세법 개정안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탄원서는 대한체육회와 국민생활체육회, 한국체육학회 등 체육을 대표하는 기관은 물론 학술 단체, 프로 및 아마추어 경기단체 등 총 231개 단체와 전·현직 체육인 5만3000여명이 동참해 작성됐다.

체육인들은 탄원서를 통해 “개정 법률안은 체육재정을 파탄 내 국민의 체육활동과 엘리트선수의 경기력 저하는 물론 장애인체육 지원 축소로 인한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 후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등 각종 국제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저해하는 법”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어 이들은 "레저세를 부과할 경우 체육기금 수입이 크게 줄어 기금 사업 수행이 곤란해진다. 향후 5년 동안 연 평균 4143억원이 줄어 체육기금 수입 2조714억원 감소가 예상된다"며 "국가 체육재정의 85.8%를 체육기금에서 조달하고 있는 상황에서 체육기금이 줄어들면 체육분야 지원이 축소돼 생활체육 근간이 훼손되는 것은 물론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에 지장을 주고 올림픽과 월드컵 등 국제대회 성적이 하락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 체육인들이 체육진흥투표권에 레저세를 부과하는 지방세법 개정안에 반대하는 탄원서를 국회사무처, 새누리당 대표최고위원,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 안전행정부장관 등에게 전달해 법안에 대한 반대의견을 피력했다.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syl015@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