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8 17:22 (수)
뉴욕 지하철 탈선, '끼익' 급제동에 34명 부상
상태바
뉴욕 지하철 탈선, '끼익' 급제동에 34명 부상
  • 정성규 기자
  • 승인 2017.06.2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정성규 기자] 맨해튼 중심부에서 뉴욕 지하철이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미국 뉴욕에서 27일 오전(현지시간) 지하철이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해 연기 등을 들이마신 34명이 부상을 입고 승객 수백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USA투데이,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뉴욕 맨해튼 할렘 지역에서 남부를 향하던 지하철 C노선 전동차가 125번가 부근 터널에서 급제동했다. 이 브레이크 여파로 객차 8량 중 2량이 탈선했다.

뉴욕 지하철 탈선 사고 현장. [사진=AP/뉴시스]

급제동 직후 내부가 정전되자 지하철 내부에 타고 있던 800여명의 승객들은 암흑 속에서 불안과 공포에 떨어야 했다. 열차에서 내린 승객들은 터널을 통해 외부로 탈출했다.

뉴욕 지하철 탈선 사고가 나자 뉴욕시 송방관과 경찰 등 300여명이 출동해 승객들을 긴급 대피시켰다.
다니엘 니그로 뉴욕시 소방국장은 "연기흡입 등으로 부상을 입은 사람들이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밠혔다.

뉴욕 소방 당국과 뉴욕 메트로폴리탄 교통공사(MTA)은 뉴욕 지하철 탈선 사고 현장에 대규모 인력을 퉁해 현장 수습과 더불어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번 탈선 사고로 뉴욕 지하철 노선 곳곳이 운행 중단되거나 지연돼 뉴욕 시민들은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한국인 부상자가 있는 지는 즉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랜 113년 역사로 끊임없이 노후화에 따른 안전문제가 대두돼온 뉴욕 지하철은 하루 600여만명이 이용하는 북미 최대 교통망이다. 세계에서 단일 도시 중에서는 가장 많은 26개 노선이 운영되고 있다. 468개의 역과 총 연장 337km, 영업거리 1056km, 실거리 1355km의 도시철도 체계다.

뉴욕 지하철 탈선 사고는 1991년 8월 5명이 사망하고 200여명이 부상당하는 참사를 낳았다. 이후에도 차량과 안전시설을 정비했지만 2014년 5월 맨해튼으로 향하던 뉴욕 지하철 차량 8량 중 6량이 탈선해 19명이 부상을 당했다.

지난 1월 4일에는 뉴욕 지하철 궤도열차가 탈선해 76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