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8:53 (월)
등록 축구인 10만 시대, 생활축구팀 가세로 3배 이상 '껑충'
상태바
등록 축구인 10만 시대, 생활축구팀 가세로 3배 이상 '껑충'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7.07.17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10만 등록 축구인 시대가 열렸다. 1933년 대한축구협회 창립 이후 84년만의 기록으로 모든 스포츠를 통틀어 최초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14일 10만 명 째 정식 선수 등록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특히 작년 말 기준 등록 선수가 3만2000여 명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벌써 3배 이상을 넘어섰다.

협회는 지난해 생활축구연합회와 통합했고 그 효과가 즉시 나타났다. 올 초부터 생활축구팀의 정식 등록을 받기 시작하며 등록 축구인의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 등록 축구인들의 가세로 대한축구협회 등록 축구인이 지난 14일 기준으로 10만 명을 돌파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10만 명 중 엘리트 선수는 2만6058명으로 전체의 26%다. 생활축구팀 선수는 7만3942명으로 74%. 팀은 총 3365팀이고 엘리트가 28%(939팀), 생활축구팀이 72%(2426팀)다. 성별은 남자가 96.7%, 여자가 3.3%였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22%로 가장 많았다.

선수의 평균 연령은 34세. 지난해는 16세에 불과했지만 생활축구팀의 가세로 평균 연령이 급격히 높아졌다.

협회는 등록선수 10만 명 돌파를 기념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모든 등록선수들을 대상으로 ‘풋볼팬타지움’ 입장료 50%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풋볼팬타지움은 서울 월드컵경기장에 있는 축구체험 테마파크로 지난 3월 개장했다. 또 10만번째 등록 선수인 부산 연산초 5학년 김한결 선수에게는 기념선물로 축구용품을 증정한다.

생활 축구인의 등록이 처음인 만큼 해를 거듭하며 등록 축구인의 수는 더욱 많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