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스포츠산업 스포츠정책
스포츠문화연구소 "문재인 정부 스포츠정책 유감, 체육인 허탈"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7.07.20 10:40 | 최종수정 2017.07.20 10:47:06
  • 댓글 0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스포츠문화연구소가 “문재인 정부의 스포츠 정책이 초라하고 빈곤하다”고 유감을 표했다.

스포츠문화연구소는 20일 논평을 통해 “통합체육회가 출범한 후 아직도 현장에서는 많은 혼란과 불신이 팽배해 있다. 체육계 국정농단으로 시작된 새 정부의 출범을 체육인들은 체육계의 적폐를 청산하는 기회로 바라보고 있었고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갈망하고 있었다”며 “이번 국정계획이 체육계가 갈망하는 필요 충분한 내용을 담고 있지 못하고 있어 안타깝다. 체육계의 방향 잃은 편주가 이번 정부에서도 등대를 찾지 못할 것 같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 지난해 11월 스포츠문화연구소와 체육시민연대가 주관한 체육인 시국선언. [사진=뉴시스]

문재인 정부는 전날 국정기획자문위원회를 통해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스포츠문화연구소는 “100대 국정과제 중 체육 관련 현안은 ‘72, 모든 국민이 스포츠를 즐기는 활기찬 나라’ 단 한 꼭지에 담겼고 세부과제는 생활체육지원 확대,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 태권도의 문화 콘텐츠화 세 가지만 제시됐다. 체육을 이용한 남북 및 국제교류의 내용까지 크게 네 가지 정도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체육인 대회에 참석, 체육특기자제도의 투명성, 체육단체의 자율성 확보, 생활체육참여 활성화, 학교체육의 증대, 체육지도자 처우개선 및 체육인 복지법 등을 언급했고 대선후보 공약집에도 스포츠 참여기회 확대, 공정한 스포츠 생태계 조성, 체육특기자제도 개선,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 체육인 복지증진 및 처우개선, 스포츠산업 육성, 남북체육교류 등 7가지 공약을 제시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계획에서 제시하고 있는 체육정책 과제는 대통령이 후보시절 제시한 내용에 한참 못 미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구소는 “국정운영 계획은 정부가 앞으로 국가를 어떻게 운영할 것인가를 제시하는 청사진이다. 따라서 국정과제는 각 분야와 영역에서 정부의 비전과 방향을 제시하는 한편 실천과제를 유도하는 디딤돌이 되기도 한다”며 “체육인은 물론 체육계가 이번 국정과제에 주목하는 이유도 여기 있다. 불행하게도 체육 분야의 국정과제는 문재인 정부가 후보시절 제시한 공약에서부터 상당히 후퇴하고 있고 체육 전반을 아우르지도 못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스포츠문화연구소장인 이대택 국민대 체육학과 교수는 “이번 계획은 정부가 체육, 스포츠에 어떠한 가치를 부여하고 지향하는지의 단면을 읽게 해준다”며 “체육 과제는 파편적인 현안 해결에 국한되어 있다. 빈곤하고 초라하기까지 하다. 많은 체육인들과 전문가들이 허탈해할 것이고 공분을 사기에 충분하다”고 수위를 높였다.

스포츠문화연구소는 앞서 최순실 국정농단,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의 전횡에 분노, 체육인 시국전언을 주관했다. 학생선수 최저학력제, 프로야구 승부조작, 운동선수 병역특례, 인공지능 발전에 따른 스포츠의 변화 등 체육계의 현안을 두고 정기 토론을 개최, 건강한 스포츠문화를 만들겠다는 취지로 운영되는 단체다.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민기홍 기자  sportsfactory@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문화연구소

민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