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21:54 (금)
월드컵 H조팀 평가전...한국 러시아 알제리 모두 2-0승, 벨기에만 2-2무
상태바
월드컵 H조팀 평가전...한국 러시아 알제리 모두 2-0승, 벨기에만 2-2무
  • 권대순 기자
  • 승인 2014.03.0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권대순 기자] 한국이 그리스를 2-0으로 꺾은 6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월드컵에서 한국과 경쟁을 펼칠 팀들이 나란히 경기를 펼쳤다.

한국은 벨기에, 러시아, 알제리와 함께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에 속해 있다. 한국을 포함한 4개팀은 이날 각각 월드컵 최종 엔트리 제출 전 마지막 평가전을 치르며 전력을 점검했다.

◆ 벨기에 2-2 코트디부아르

벨기에는 브뤼셀에서 열린 코트디부아르와의 평가전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벨기에는 전반 17분 마르텐 마텐(PAOK)이 올린 코너킥을 마루앙 펠라이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헤딩슛으로 연결, 선제골을 넣었다.

▲ 3월6일 코트디부아르와의 평가전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한 벨기에의 펠라이니가 패스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후반 6분 벨기에는 행운의 추가골을 얻었다. 라자 나잉골란(AS 로마)이 골 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낮은 크로스가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됐다.

코트디부아르는 간판스타 디디에 드로그바(갈라타사라이)를 앞세워 반격을 시작했다. 후반 교체 투입된 드로그바는 29분 야야 투레(맨체스터 시티)의 크로스가 올라온 것을 벨기에 수비진과의 몸싸움을 이겨내며 마무리, 2-1로 추격했다.

동점골은 추가시간에 나왔다. 추가시간 2분 코트디부아르의 프리킥 상황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벨기에 수비진이 제대로 걷어 내지 못했고 알랭 막스 그라델(생테티엔)이 왼발로 정확하게 밀어넣으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벨기에는 이날 수비 집중력 한계를 보이며 다 잡은 경기를 내줬다. 첫 번째 골 상황에서 드로그바가 볼을 잡기 전 1차적으로 벨기에 수비수가 공을 걷어내지 못했고, 드로그바가 공을 잡은 상황에서 두 명이 에워쌌지만 드로그바에게 벗겨지며 골을 허용했다.

후반 추가 시간에 허용한 두 번째 골 역시 비슷했다. 프리킥 상황에서 올라온 공을 벨기에 수비수 두 명이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고, 흐른 볼을 코트디부아르 그라델이 밀어 넣으며 득점에 성공했다.

◆ 러시아 2-0 아르메니아

러시아는 자국 크라스노다르에서 열린 아르메니아의 친선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러시아는 7경기 연속 무패(5승2무)를 기록했다.

선제골을 전반 21분에 터졌다. 러시아는 중원에서 유기적인 플레이로 오른쪽 측면을 뚫어낸 뒤 연결된 땅볼 크로스를 알렉산더 코코린(디나모 모스크바)이 감각적인 오른발 힐킥으로 골문에 밀어 넣었다.

▲ 러시아의 알렉산더 코코린이 6일 열린 아르메니아와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전반 43분 추가골이 터졌다. 알렌산더 사메도프(로코모티프 모스크바)가 골문으로 쇄도하던 도중 수비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드미트리 콤바로프(스파르타크 모스크바)가 마무리 하며 2-0으로 승리했다.

러시아는 짧은 패스를 이용해 상대편 수비 뒷 공간을 집중적으로 공략했다. 이날 첫 골도 공격진의 유기적인 움직임과 짧은 패스를 통해서 만들어냈고, 두 번째 골 역시 짧은 패스에 의한 침투로 페널티킥을 유도해 냈다.

중앙수비와 미드필더 사이의 좁은 간격도 인상적이었다. 아르메니아가 전진할 공간을 내주지 않았고 아르메니아의 짧은 패스는 번번히 러시아에게 차단 당했다.

◆ 알제리 2-0 슬로베니아

알제리는 자국 블라디의 무스타파 트샤케르 경기장에서 열린 슬로베니아와 친선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알제리는 팀 핵심 미드필더 소피앙 페굴리(발렌시아)가 치아 수술로 결장했지만 처음 대표팀에 합류한 나빌 벤탈렙(토트넘)이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좋은 움직임을 보였다.

▲ 6일 열린 알제리와 아르메니아의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득점한 수다니. 사진은 지난 2013년 9월 말리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고 세레모니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신화통신/뉴시스]

전반 종료 직전 알제리가 선제골을 뽑아냈다. 프리킥 상황에서 수피르 타이데르(인터 밀란)가 올려준 공을 엘 아르비 수다니(디나모 자그레브)가 헤딩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터뜨렸다.

첫 골을 도운 타이데르는 후반 11분 팀의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타이데르는 A매치 9경기 밖에 치르지 않았지만 3골 3도움을 기록하며 대표팀의 새로운 기대주로 떠오르고 있다. 한국 팀 입장에서는 페굴리와 벤탈렙 외에도 경계해야 할 또 다른 선수가 등장한 셈이다.

iversoon@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