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22:37 (금)
이미향, LPGA투어 스코티시 오픈 우승…두번의 시련 없었더라면? [SQ포커스]
상태바
이미향, LPGA투어 스코티시 오픈 우승…두번의 시련 없었더라면? [SQ포커스]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7.07.31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이미향(24·KB금융그룹)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스코티시 오픈 우승은 앞서 두 차례 시련을 맛봤기에 더 값진 성과다.

이미향은 31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노스 에어셔의 던도널드 링크스 코스(파72·6390야드)에서 벌어진 LPGA 투어 애버딘 에셋 매니지먼트 레이디스 스코티시 오픈(총상금 150만 달러)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기록, 6언더파 66타를 써냈다.

▲ 31일 우승을 차지한 이미향이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이로써 최종 합계 6언더파 282타를 기록한 이미향은 허미정(28‧대방건설)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손에 넣었다. 2014년 11월 7일 미즈노 클래식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이후 2년 8개월 만에 통산 2승째를 따냈다.

이미향이 우승을 차지하면서 한국 여자골프는 3주 연속 우승과 함께 올 시즌 21개 대회 중 11승을 휩쓰는 저력을 과시했다.

이미향의 이번 우승은 시련을 딛고 이룬 성과라 더 의미가 깊다.

2012년 투어에 데뷔한 이미향은 미즈노 클래식 우승 이후 두 차례나 눈앞에서 우승을 놓쳐 아쉬움을 삼켰다.

그는 2015년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3라운드까지 10언더파 203타를 기록, LPGA 투어 두 번째 정상에 오르는 듯 했다.

허나 마지막 라운드에서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에게 역전 우승을 허용하며 고배를 들었다. 당시 이미향은 3번홀 더블보기와 함께 8, 9번홀 보기로 전반에만 3타를 잃으며 선두권에서 멀어졌다. 마지막 날 경기력이 좋지 않았던 그는 4위에 머물며 아쉬움을 곱씹어야 했다.

▲ 이미향이 31일 퍼팅을 성공한 뒤 공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지난해 9월 매뉴라이프 클래식에서도 마지막 날 부진으로 우승에 실패했다. 전날 3라운드까지 선두였던 이미향은 이날 5타를 줄이며 최종 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했지만, 카롤라인 마손에게 한 타 뒤져 준우승에 머물렀다.

준우승도 충분히 박수 받을만한 성적이었지만 이미향 입장에선 우승을 놓쳤기에 아쉬웠다. 마지막 날 10번홀이 그의 우승을 앗아갔다. 전반 9개홀에서 1타를 줄인 이미향은 10번홀에서 더블보기를 기록하고 말았다. 이것이 마손에게 역전을 허용한 빌미가 됐다.

3라운드까지 경기를 잘 치르고도 마지막 날 부진으로 웃지 못했던 이미향. 그가 이번에는 마지막까지 좋은 기록을 써내며 32개월 만에 정상에 올랐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는 말이 있다. 앞서 두 번의 좌절을 맛본 것이 이미향에게 이번 우승의 밑거름이 됐을 게 자명하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