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8:42 (금)
[월화드라마] '조작' 남궁민, 끝까지 가는 이유? "우리에게는 팩트 쫓는 것 뿐"
상태바
[월화드라마] '조작' 남궁민, 끝까지 가는 이유? "우리에게는 팩트 쫓는 것 뿐"
  • 주한별 기자
  • 승인 2017.08.29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주한별기자] '조작'에서 한무영(남궁민 분)이 형에 대한 복수가 아닌 기레기에서 기자로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29일 방송된 SBS '조작'(극본 김현정·연출 이정흠)에서는 남강명을 쫓기 위해 궁평항으로 가는 스플래쉬 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남궁민은 무리하지만 끝까지 가는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조작' 남궁민 [사진 = SBS 월화드라마 '조작' 방송화면 캡처]

'조작'에서 남궁민은 "제가 옳은 일이 아닌 복수심 때문에 일을 벌인다고 하셨죠?"라며 과거 이석민(유준상 분)의 발언을 마음에 담은 듯한 모습을 보였다. 남궁민은 "끝까지 가는 이유는 우리에게 팩트 쫓는 것 밖에 없기 때문이다"라며 성숙해진 모습을 드러냈다.

현재 구태원(문성근 분)은 남강명을 희생양으로 함정을 파 스플래쉬 팀과 남궁민을 혼란에 빠지게 했다. 결말까지 단 일주일만을 남긴 '조작'이 문성근의 음모를 타파하고 진실을 밝힐 수 있을까?

'조작'에서 남궁민은 억울하게 죽은 형의 복수를 하기 위해 '기레기'가 된 인물이다. 이제 형의 복수라는 단순한 목표에서 벗어나 성숙한 기자가 된 남궁민이 문성근의 음모를 파악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