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8:51 (금)
[캐릭터Q] '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 '악인과 선인' 완벽하게 소화한 '1인 2역'
상태바
[캐릭터Q] '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 '악인과 선인' 완벽하게 소화한 '1인 2역'
  • 이희영 기자
  • 승인 2017.09.20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희영 기자] 1인 2역은 연기자에게 큰 도전이다. 한 캐릭터에 몰입하기도 힘든데 두 캐릭터를 오가려면 단순히 '하나 더하기 하나'가 아니다. 몇배로 감정소비가 많다. 잘못하면 두 캐릭터 모두 실패할 수도 있다.

배우 송창의가 ‘내 남자의 비밀’에서 한지섭 역과 강재욱 역으로 상반된 캐릭터를 연기하며 1인 2역을 소화하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연출 진형욱)에서는 송창의가 연기하는 한지섭과 강재욱이 모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내 남자의 비밀'에서 송창의가 1인 2역을 소화하고 있다. [사진 = KBS 2TV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캡처]

현재 ‘내 남자의 비밀’에서 송창의가 연기하고 있는 한지섭과 강재욱은 대조적인 성격을 지녀 극 중 선인과 악인의 역할을 하고 있다. 두 캐릭터는 성격뿐만 아니라 집안 배경, 직업 등에서도 상반된 특징을 가지고 있다.

‘내 남자의 비밀’ 1회 방송 말미에 등장한 한지섭은 반듯한 인상을 지녔지만, 과거 가정환경으로 인해 열등감을 지니고 있다. 새아버지의 폭압과 철없는 어머니의 행동 등으로 힘든 삶을 살았지만, 스스로 대학 등록금을 벌며 공부하고 있는 열혈청년이다.

이와 달리 강재욱은 재벌가 손자 다운 귀티 나는 포스를 지니고 있다. 하지만 강자 앞에서는 한없이 약하고, 약자에게는 배려 없고 욕심 많으며 공격적이다. ‘내 남자의 비밀’에서 강재욱은 형 강인욱(김다현 분)에게 라이벌 의식을 느끼고 있다.

극 중 송창의는 한지섭과 강재욱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한 사람이 연기를 한다는 점에서 이질감을 줄 수도 있지만, 송창의는 한지섭과 강재욱의 특징을 잘 살려 작품에 잘 스며들었다는 느낌을 주고 있다.

'내 남자의 비밀'에서 송창의가 선인과 악인을 모두 소화하며 호평을 얻고 있다. [사진 = KBS 2TV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캡처]

지난 18일 첫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은 아직 2회 방송분까지 공개된 상황이지만, 전작 ‘이름 없는 여자’에 이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스토리와 배우들의 연기 등 다방면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그중에서도 송창의의 역할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내 남자의 비밀’에서 송창의의 역할이 중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 사람이 두 개의 역할을 소화하는 만큼 극에 끼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송창의가 작품 속에서 어떤 연기를 선보일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