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8 18:52 (월)
'조소현 쐐기' 최인철의 현대제철, WK리그 통합 5연패 대업
상태바
'조소현 쐐기' 최인철의 현대제철, WK리그 통합 5연패 대업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7.11.20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인천 현대제철이 여자 실업축구 ‘극강’임을 증명했다.

최인철 감독이 이끄는 현대제철은 20일 인천 남동경기장에서 열린 화천 국민체육진흥공단(KSPO)과 2017 IBK기업은행 WK리그 챔피언결정 2차전에서 3-0으로 완승했다.

지난 17일 화천 원정 3-0 승리 포함 두 경기 토털 스코어 6-0의 퍼펙트 우승이다. 2013년부터 이어온 정규리그, 챔프전 통합 5연패 대업이다.

▲ 최인철 감독이 이끄는 현대제철이 WK리그 통합 5연패 대업을 달성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조소현이 전반 15분과 38분 연속해서 골망을 갈라 일찌감치 우승을 예감한 현대제철은 후반 추가시간 따이스의 통렬한 슛으로 쐐기를 박았다.

그간 현대제철을 가장 괴롭혔던 이천 대교가 해체 지시를 받아 의지가 꺾인 게 현대제철의 싱거운 독주에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플레이오프에서 대교를 물리치는 파란을 연출, 창단 8년 만에 처음으로 챔프전 무대를 밟은 KSPO는 현대제철의 높은 벽을 실감한 채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새 시즌 WK리그의 화두 역시 ‘타도 현대제철’이 됐다.

조소현이 해외로 진출하느냐 현대제철에 잔류하느냐, 흩어질 대교 선수들의 수혜를 어느 팀이 가장 많이 받느냐가 변수가 될 전망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