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8 22:20 (수)
스포츠산업 혁신성장-은퇴선수 취업지원, 2018 문체부 체육정책 살펴보기
상태바
스포츠산업 혁신성장-은퇴선수 취업지원, 2018 문체부 체육정책 살펴보기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1.30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스포츠산업 고도화, 은퇴선수 취업지원, 스포츠공정인권위원회 설립, 체육인프라 확충.

문화체육관광부가 2018년 추진할 체육정책이다.

문체부는 30일 2018 정부업무보고 자료를 공개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춘 스포츠산업 고도화가 가장 눈에 띈다.
 

▲ 문체부, 교육부, 방통위 업무보고를 받는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문체부는 센서, 실감형 훈련시스템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선수의 경기력을 높이고 증강현실, 사물인터넷 등이 접목된 스마트야구장을 시범 구축하기로 했다.

스포츠산업의 혁신성장도 돕는다. 문재인 정부가 강조하는 일자리 정책이다.

문체부는 스포츠 지역창업지원센터 등 거점기관을 중심으로 창업과 창작활동을 지원한다.

또한 체육계 대표적 성장분야인 프로스포츠 에이전트 인재를 양성하고 은퇴선수 출신 지도자를 스포츠클럽에 260여 명 배치하는 등 취업지원도 확대한다.

더불어 스포츠공정인권위원회 설치 법률 개정을 지원, 임금체불이나 불공정 계약, 비리 등에 대한 신고, 상담, 조사 등을 전담하는 기관을 구축한다.
 

지난해 4만 명이던 스포츠강좌이용권 대상을 올해는 3000명 더 늘려 취약계층을 보듬기로 했다. 어르신 생활체육지도자를 배치하는 등 노인문화 향상에도 힘쓴다.

스포츠클럽육성법 제정 지원, 학교스포츠클럽 활성화,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도입, 산업단지 개방형 다목적 체육관 건립 등 인프라도 확충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사람이 있는 문화, 자유와 창의가 넘치는 문화국가’를 만들기 위해 △ 공정한 활동, 경쟁기회 보장 △ 문화산업 혁신성장 지원 △ 국민의 문화 체감 확산 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전날 정부 세종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문체부·교육부·방송통신위원회 업무보고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도종환 문체부 장관 등 부처 장·차관, 당청 인사와 국민 등 120여 명이 참석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