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16:04 (화)
[프로배구] '문성민 4000점-1, 신영석 4연속 블로킹' 현대캐피탈, 한국전력 압도
상태바
[프로배구] '문성민 4000점-1, 신영석 4연속 블로킹' 현대캐피탈, 한국전력 압도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1.3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문성민과 신영석이 천안 현대캐피탈의 셧아웃 완승을 쌍끌이했다.

선두 현대캐피탈은 31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프로배구) 남자부 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수원 한국전력을 세트스코어 3-0(25-19 25-20 25-19)으로 가볍게 물리쳤다.

공격수 문성민은 서브에이스 3개 포함 17점으로 통산 4000점에 1점만 남겨두게 됐다. 박철우(대전 삼성화재), 김요한(안산 OK저축은행)에 이은 역대 V리그 3호 대기록이 눈앞이다. 블로킹 하나만 더 했다면 트리플크라운이었다.
 

▲ 현대캐피탈 문성민(위)이 한국전력 블로커들 위에서 강스파이크를 내리 꽂고 있다. [사진=천안 현대캐피탈 제공]

4라운드 최우수선수(MVP)인 센터 신영석은 3세트 15-15에서 블로킹으로 4연속 득점하는 괴력을 발휘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에 따르면 이는 프로배구 출범 후 역대 최다 연속 블로킹 득점 기록이다.

현대캐피탈은 문성민과 신영석 외에도 높이에서 한국전력을 압도하면서 선두를 굳게 지켰다. 18승 8패로 2위 삼성화재와 승패가 같지만 승점이 57로 8점이나 앞선다. 한국전력은 2경기 연속 완패로 3위 인천 대한항공(승점 41) 추격에 실패했다. 12승 14패(승점 37).

여자부에서는 4위 대전 KGC인삼공사가 홈인 충무체육관에서 3위 수원 현대건설을 세트스코어 3-0(25-19 25-23 25-19)으로 완파했다. 10승(12패) 고지를 밟은 KGC는 현대건설과 격차를 승점 7로 좁혔다.

알레나 버그스마의 날이었다.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32점을 올렸다. 현대건설 엘리자베스 캠벨이 부상으로 빠진 터라 활약상이 더욱 도드라졌다. 센터 한수지는 서브에이스 4개 포함 10점을 보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